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 적상산 단풍소식

by 눌산 2012. 10. 13.
728x90
반응형




여인의 '붉은 치마'를 닮았다는 적상산(赤裳山) 무주의 진산입니다.

붉을 '赤', 치마 '裳' 자를 쓰기 때문에 단풍 명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적상산을 얘기하면서 가을단풍을 빼 놓을 수 없겠지요.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던 적상산 사고가 바로 이 적상산에 있고, 사고와 깊은 연관이 있는 안국사와 산정호수(적상호), 천일폭포, 머루와인동굴 등 숨겨진 보물로 가득한 산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너무나 큰 산, 덕유산이 가까이 있어 잘 모르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적상산은 한국 100대 명산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적상산의 또 다른 이름으로는 적상산성이 있어 산성산, 상성산이라고도 불립니다.

오전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8부 능선 위로는 단풍이 한창입니다.


적상산은 등산 뿐만이 아니라 차를 타고 정상 부근까지 오를 수 있습니다. 머루와인동굴과 천일폭포, 산정호수, 전망대를 지나 안국사까지 자동차 길이 있습니다. 사진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입니다.

등산은 '언제나 봄날'이 있는 서창마을에서 시작합니다. 장도바외와 향로봉, 안렴대를 지나 안국사까지 다녀오는데 약 4시간 가량 소요됩니다.





적상산 전망대.





전망대에서 바라보면 멋진 은행나무 길이 보입니다. 하지만 아직 이릅니다. 다음 주말 정도면 노랗게 물들 것 같습니다.





적상호.





와인동굴과 무주 읍내가 보입니다.





산정호수와 적상산사고, 안국사가 보이는 방향.





이건 보너스^^
붉은 단풍과 관광버스가 한식구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