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 폭설

by 눌산 2012. 12. 5.
728x90
반응형




역시, 내일 아침까지 최고 8cm라고 했던 기상청 예보가 틀렸다.
현재 15cm 정도 쌓였고, 이 시간에도 줄기차게 내리고 있다.
산골생활 15년 정도 되니 이젠 하늘만 봐도 적설량을 맞춘다.
대단하다. 눌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간다.
야옹이 발자국도 없는, 고요한 밤길이다.










저 맥도날드 닮은 가로등이 오늘따라 따스해 보인다.
등산화를 신어도 눈이 스며든다.
삼각대를 지팡이 삼아 동네 한바퀴 돌아본다.





나무는 겨울에도 꽃을 피운다.
뒤란 당산나무에 눈꽃이 피었다.





뒷집 어르신 방에는 초저녁부터 불이 꺼져 있다.





가래로 눈을 치우다 포기했다.
수분이 많은 습설이라 밀리질 않는다.

밤하늘을 보고, 눈을 치우고, 장작을 팬다.
그런 겨울이 좋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는 지금, 雪國  (0) 2012.12.06
무주 겨울풍경  (2) 2012.12.06
무주, 폭설  (3) 2012.12.05
다롱이도 벽난로가 좋아~  (0) 2012.12.05
무주에도 눈  (0) 2012.12.05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8) 2012.11.20

댓글3

  • 김혜정 2012.12.05 22:34

    무주, 폭설이라는 눌산님 글과 사진을 보며 이제서야 진정 겨울이 왔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아마 이 겨울의 끝맺음도 눌산님 복수초 사진을 통해서 깨닫게 되겠지요?ㅎㅎ

    쌓인 눈을 보니 당산나무 길에서 눈썰매타고 아래로 아래로 내달리고 싶네요.^^
    답글

  • 셀라 2012.12.18 18:27

    아무도 밟지 않은 눈길... 저도 걸어보고푸네요^^
    추운날씨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