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전북 무주] 곤도라 타고 오른 덕유산

by 눌산 2013. 6. 12.







부제 : 고무신 신고 오른 덕유산

덕유산은 높다. 해발 1,614m로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로 높은 산이다. 대신, 아주 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이기도 하다. 무주리조트에서 곤도라를 타며 단숨에 설천봉에 오르고, 다시 600m를 걸어가면 덕유산 정상 향적봉이다.


저 곤도라를 타면 25분 후에 설천봉에 당도한다. 비는 거의 그쳤지만 안개가 자욱하다. 날씨는 좋지 않지만, 운해에 잠긴 덕유산을 만날 수 있다.










일단 요기부터 한다. 사실 오늘 덕유산에 오른 목적은 저 동동주와 파전이다. 구름 위에서 마시는 동동주 말이다. 










고무신을 신고 나타 난 선류산장 형님. 산장지기 답다.










운해 속으로 들어 간다.



















산은, 자연은 때때로 각기 다른 모습을 선사한다. 사실 여행은 궂은 날이 좋다. 맑은 하늘이 아쉽긴 하지만, 그랬다면 무지 더웠을 것이다. 흐리지만, 걷기 딱 좋은 날씨다.










향적봉 정상. 안개 속에 보이는 것은, 눌산 뿐이다.









야생화가 지천이다. 쥐손이풀, 백당나무꽃, 미나리아재비, 박새꽃, 풀솜대, 때 늦은 철쭉까지.




























덕유산 향적봉 명물, 산오이풀. 오이 냄새가 난다. 꽃은 좀 더 있어야 판다.










하산 완료.

댓글1

  • 산마루 2013.06.16 10:03

    운무에 걸쳐두고 온 마음이
    못내도 아쉬운 오날
    무지 더울것 같네요,,
    지기님 생맥을 못마시고
    내려와 섭섭타
    어느날 고무신에
    오르지 싶네요~
    랭면 정말 맛있었어요~덕분에
    매우 즐거웠다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