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에도 연꽃이

by 눌산 2013. 7. 23.
728x90
반응형









 
이상한  여름이다. 장마 중이라는게 맞나 싶다. 무주는 가뭄이  우려 될 만큼 그동안 비가 안 내렸다. 윗동네에 폭우가 내릴때도 무주는 화창했다. 오늘 시원하게 내렸다. 많은 비는 아니지만, 계곡이 살아났다. 물소리가 들린다. 새로 이사 온 뒷집 오리들도 신났다. 

무주 읍내에도 연꽃 방죽이 있다. 넓지는 않지만 산책 삼아 한바퀴 돌만 하다.




























































































맛있게도 생겼다. 소시지 아니다. 부들이라는 녀석이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