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와 다롱이

by 눌산 2013. 11. 24.
728x90
반응형









야생에 가까운 야옹이는 추위에도 강하다.
그에 반해 다롱이는 코가 빨개질 정도로 추위에 약하다.
녀석들은 만나면 코부터 비비고 핥고 난리부르스를 떤다.
암수 한쌍이 사랑이라도 하는 듯이 말이다.
두 녀석은 다 숫컷이다.
다롱이가 배 나온 것을 보고 새끼 가졌냐고들 물어보지만, 숫컷이 맞다.


며칠 전 얼마나 추웠는지 야옹이까지 방에 들어와 내 자리를 꽤 차고 앉았다.
왠만해서는 방에 들어오지 않는 야옹이기에, 봐줬다.



그렇게도 좋을까.
전생에 부부였을꺼야.








오늘밤 비가 그치면 추워진단다.
박스를 이용해서  다롱이 집도 새로 만들어 놨고,
요 며칠 깔끔하게 감기몸살도 떨쳐 보냈으니 겨울 맞을 준비는 끝낸 셈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4) 2013.12.14
무주는 지금, 눈...  (3) 2013.11.27
야옹이와 다롱이  (1) 2013.11.24
다롱아~ 단풍구경 가자~  (6) 2013.11.03
10월의 마지막날, 서창갤러리 카페  (0) 2013.11.01
적상산에 내린, 가을  (3) 2013.11.01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