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방문 노크하는 다롱이

by 눌산 2014. 12. 5.
728x90
반응형












야옹이에 비해 추위를 많이 타는 다롱이의 겨울은 춥다.

하루 종일 벽난로 앞에 앉아, 누워 잔다.

깨어있는 시간은 아마 서너 시간도 안될껄....




그래도 제 할 일은 다 한다.

뒷집 카페에 쥐가 들락거린다는 소식에 쥐잡으러 출장도 다닌다.

이 집에 쥐새끼 한마리 얼씬거리지 못하는 것도 다 다롱이 덕으로 잘 알고 있고.







얼굴에 안경을 누가 그려놨는지, 괜찮다 야.^^







다 좋은데 매일 밤 눌산의 잠을 깨운다.

방문 노크를 하면서 말이다.

야옹~하다 그래도 안나오면 문을 박박 긁는다.

잠시 나가야하니 현관 문을 좀 열어달라는 뜻이다.

이 집의 안전을 책임지는 녀석이니 그 정도는 봐줘야겠지?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1) 2014.12.23
산골의 겨울  (2) 2014.12.23
방문 노크하는 다롱이  (3) 2014.12.05
살다보면, 감수해야 하는 것들  (5) 2014.12.05
설야(雪夜)  (10) 2014.12.03
첫눈  (2) 2014.12.01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