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엄마 기다리는구나?

by 눌산 2017. 7. 4.

 

 

 

곰취, 부추, 상추라 이름 붙여 준 녀석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역 축제에 대한 단상(斷想)  (0) 2017.08.28
주유하시게요?  (2) 2017.07.06
엄마 기다리는구나?  (1) 2017.07.04
어머니의 정원  (1) 2017.07.03
이제 좀 친하게 지내자. 응?  (1) 2017.07.03
배려(配慮)  (0) 2017.07.03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