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올해도 활짝 꽃을 피운 '늙은 벚나무'

by 눌산 2020. 4. 11.
728x90
반응형

늙은 벚나무는 올해도 꽃을 피웠다.

143년 전에 세워진 열부비(烈婦碑)를 지키는 벚나무다. 추정컨대 최소 100년도 훨씬 전에 심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마을 주민들은 300년은 됐을 거란 얘기도 한다. 세 그루 중에 한그루는 이미 죽었고, 두 그루도 성한 곳 하나 없이 상처 투성이다.

“우리 동네 수호신인데 안타까워 죽겠어. 면사무소에 얘기했는데 돈이 없나 봐. 영양제라도 줘야 할 거 같은데...”

마을 이장은 벚나무를 볼때마다 안타깝다고 전했다.

보호수로 지정이 돼야 비용 지원이 되는 모양이다. 이만한 수령의 벚나무를 본 적이 없다. 내 눈에는 보호수 이상의 가치가 있어 보인다.

늙고 병든 나무는 해가 갈수록 더 곱고 진한 꽃을 피우고 있다.

사전마을회관 옆에 있다. 전북 무주군 안성면 사전길 31
반응형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