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바람난 여인(얼레지)' 여기 다 모였네.

by 눌산 2009. 3. 24.
728x90
반응형








'바람난 여인'은 얼레지의 꽃말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예년에 비해 이른 개화를 시작한 봄꽃들을 죄다 만났습니다.
복수초를 시작으로 노루귀, 바람꽃,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얼레지까지.

원없이 만났습니다. 눈이 시리도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긴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또 다른 얼레지 군락를 만났습니다.
얼레지밭입니다.

꼭 누가 심고 가꾼 것 처럼 '밭'을 이루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로에서 빤히 보이는 산자락 밤나무밭입니다.
한적한 지방도로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냥 지나치더군요.
발자국을 보니 제가 처음인 것 같았습니다.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 진다고 했던가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운전을 하면서도 늘 주변을 두리번 거린 덕분에.
이런 거대한 얼레지 꽃밭을 만난 것 같습니다.

장소는 하동인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담기는 좋은 환경이 아닙니다.
해는 이미 기울었고.
경사진 사면은 서 있기 조차 힘들 정돕니다.
또. 산중 깊숙히 자라는 얼레지와는 다르게
밤나무밭이라 그런지 색감도 영 아니올시다고요.

미안. 미안. 그래도 이쁘다. 세상에서 젤 이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나들이 나온 병아리 가족같습니다.
종종걸음치는 어린 얘기들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야산과 깊은 산중에 자라는 얼레지는 많이 다릅니다.
우선 색감이 다르고. 신비감이 덜하죠.
마른 나뭇잎 사이로 빼꼼히 얼굴을 내민 그런 자연의 신비스러움은 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난 여인' 얼레지의 가장 큰 매력은 늘씬한 다리죠.
가늘지만. 힘이 느껴지는 여린 대궁 말입니다.
이 역시 산중의 얼레지와 느낌이 다릅니다.
세련된 도시처녀와 청순가련형의 산골처녀 같은.

저녀석은 꼭 미니스커트 입은 도시처녀같습니다.
토라진 뒷모습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찍기도 힘들 만큼 밀집되 있지만.
이렇게 홀로 떨어진 사회석 없는 녀석들도 있습니다.

내성적인 성격이나 보죠. 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은 혼자서도 잘 산다는군요.
지난밤 비에 흙이 쓸려 내려 뿌리가 보일 정도지만.

그래도. 꿋꿋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레지는 대부분 군락을 형성하고 있지만.
저기 처럼 저렇게 꼭꼭 붙어 밀집된 모양은 처음봅니다.
뭘 찍어야될지 모를 정도로.
사람 정신없게 말입니다.

그러고 보니 배부른 소리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전중 만난 우연한 조우였지만.
너무 많아 어지러웠지만.
그래도 좋은 걸 어떻합니까.

바람난 여인. 얼레지.

더불어 바람난 남자. 눌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걸음이 떨어지지가 않습니다.
자리를 털고 일어날 수가 없습니다.
자꾸 자꾸 뒤돌아서서 한번 더 바라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린 바람에도 사정없이 흔들리는 저 대궁의 춤사위에.
눈을 뗄수가 없습니다.

한무리 나비떼의 화려한 군무를 보는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나무 가시에 찔리는 것도 모르고.
그렇게. 저들만의 잔치를 바라봅니다.
누군가 봐주는 사람이 있어 좋겠지요.

더불어 나도 좋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는 마지막 손짓까지.
한편의 드라마를 보고 떠난다.



또 만날 수 있을까?

그럼. 그럼. 또... 또. 만나자.


[그 꽃] 카테고리를 찾으시면 또 다른 얼레지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