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집

입에서 살살 녹는 정선 황기족발

by 눌산 2009. 4. 6.

 








예로부터 인심 좋은 고장으로 소문난 정선에 전해져 오는 말 중에 '울고 왔다 울고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정선으로 부임받은 군수가 첩첩산중 오지로 가는 길이 서러워서 한번 울고, 나중에는 다른 임지로 떠나면서 정선 사람들의 인심에 반해 또 한번 울고 갔다는데서 유래된 말입니다.

오랜만에 찾은 정선에서 그 옛날 군수가 느꼈던 훈훈한 인심을 맛보고 왔습니다. 그것도 소문난 식당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 동광식당 황기족발.

정선의 대표음식 대부분은 산나물과 약초, 옥수수가 주재료입니다. 토속적인 맛과 꾸미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맛이죠. 그 중 황기는 인삼, 홍삼과 함께 보양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삼이나 홍삼은 장기간 먹기에 너무 성질이 강하지만 황기는 성질이 평온하여 부담이 없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 맛집으로 이미 소문난 집이죠. 30년이 넘은 동광식당 황기족발입니다.
촉촉하고 부드러운 맛이 입에서 살살 녹는다고나 할까요. 보통의 족발과는 맛이 전혀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발에서 가장 중요한 누린내가 전혀 나지 않습니다. 비법은 생황기를 넣고 삶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동광식당 황기족발의 또 다른 특징은 보통의 족발과 모양 자체가 틀립니다. 모양만으로는 멍멍이 수육같다고나 할까요. 부추무침과 함께 먹으면 한없이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의 대표음식이자 동광식당의 또 다른 맛은 콧등치기 국수가 되겠습니다. 콧등치기라는 이름이 재밋죠. 메밀을 주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탄력이 없고, 뚝뚝 끊어지는 면발이 콧등을 친다는데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 집 콧등치기 국수 맛 또한 일품입니다. 생된장을 풀어 국물이 구수하고 담백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기족발에 콧등치기 국수 한 그릇이면, 정선 부자도 부럽지 않습니다.^^


[tip] 정선 읍내에서 조양강 건너 정선역 방향에 있습니다. <동광식당 033-563-3100>
황기족발 大 25,000원 小 22,000원, 콧등치기 국수 5,000원

가격에 비해 양이 무척 많습니다. 특히 국수는 셋이서 2인분만 시켜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양입니다. 2인분 시키고 세 그릇으로 나누어 달라고 했더니 아무렇지도 않게 세 그릇으로 나누어 갖다 주시더군요. 소문난 식당에서 이런 친절함은 보기 드물죠. 후식으로 맛보는 황기수정과 또한 일품입니다.

여행을 가면 소문난 맛집 보다는 지역 주민에게 물어서 찾아갑니다. 음식점은 맛도 중요하지만 친절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에서 입니다. 사람이 좋으면 맛도 좋을 수 밖에요.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