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적상산 야생화, '천상의 화원'이 따로 없네

by 눌산 2009. 4. 23.








산나물 뜯으러 갔다 만난 '천상의 화원', 적상산 야생화 군락


이팝나물이 맛있다는 얘기는 지난겨울부터 들어온 터라 오매불망 때만 기다렸습니다. 식물도감을 보고 인터넷을 찾아봐도 사진만으로는 뭐가 뭔지 알수가 없습니다. 모르니 혼자 갈 수도 없고, 마침 뒷집 식당 아저씨가 지금이 제철인 이팝나물 뜯으러 가신다기에 따라 붙었습니다.

이팝나물은 알고 보니 풀솜대라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풀이었습니다. 여름에 흰꽃이 피는 풀솜대 새순을 흐르는 물에 깨끗히 씻어 된장과 함께 넣고 끓이면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 기가막하다고 합니다. 생채나 묵나물로도 먹을 수 있는 풀솜대는 춘궁기 구황식물로 민중을 구제하는 보살같은 풀이라 하여 지장보살이라고도 합니다. 이 외에도 솜대, 솜죽대, 솜때, 왕솜대, 큰솜죽대, 품솜대지장보살이라는 이름도 갖고 있습니다. 불리는 이름도 많은, 참 특별한 녀석입니다.

이팝나물 뜯으러간 적상산 8부 능선에서 더불어 만난 피나물 군락은 '천상의 화원'이 따로 없었습니다. 산정을 노랗게 물들인 피나물과 그 틈에 용케도 함께 살고 있는 꿩의바람꽃, 나도바람꽃, 족도리풀, 괭이밥도 만났습니다. 산나물 뜯는 건 뒷전이고 이 녀석들과 놀아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씨가 먼저 앞장을 섭니다. 이건 참나물이고, 이건 곰취, 이게 바로 이팝나물이야, 하시며 가르쳐 주십니다.
여름에 꽃이 핀 모습만 봤지 어린 새순은 본 적이 없어 찬찬히 들여다 봤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풀솜대가 맞더군요. 꽃이 진 현호색과 박새 군락 틈에 무수히 자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숨은 그림 찾기 한번 해볼까요? 이 속에 이팝나물이 숨겨져 있습니다. 잎이 가장 큰 것은 박새, 그 다음으로 큰 것이 이팝나물입니다. 나머지 몽실몽실한 작은 잎들은 꽃이 진 현호색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자리는 현호색이 필때부터 다니던 곳입니다. 적상산에서도 유독 야생화가 많은 곳이죠. 멀리 현호색 하나만 보여도 반갑더니 이젠 너무 많아서 심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이 바로 마을 분들이 얘기하는 이팝나물입니다. 여름에 솜사탕 같은 흰 꽃이 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뭇잎을 뚫고 올라왔군요. 나뭇잎이나 이팝나물이나 무지 힘들어 보입니다. 야생화의 끊질긴 생명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불과 한달 전만 해도 매마른 낙엽더미만 가득했던 곳에 하나 둘 돋아 난 새순이 순식간에 초록을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숨어 있으면 모를 줄 알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삿갓모양이죠? 그래서 삿갓나물입니다. 삿갓나물과 비슷한 우산나물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꿩의바람꽃과 현호색, 오른쪽은 나도바람꽃입니다

이 곳은 현호색이 가장 먼저 피고 그 다음으로 나도바람꽃, 이젠 피나물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철저히 순서에 입각한 자연의 순리입니다. 때가 되면 어김없이 피었다 지고나면 또 다른 꽃이 피지요. 사람사는 세상에도 이와같은 순리라는게 있습니다. 무리한 억지는 곧 화를 부르게 됩니다. 다 알고 있는 진리지만, 그렇지 못하기에 문제가 되는 것이겠지요. 똑똑한 척은 다 하면서 참 바보같죠. 사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도리풀과 괭이밥

사막에서 모래알 찾는 기분입니다. 초록으로 뒤덮힌 피나물 군락 속에서 다른 꽃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나물 군락입니다. '천상의 화원'이 따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세상이 노랗게 물들었습니다. 이팝나물이고 뭐고 제껴 놓고 사진놀이하고 놀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배낭 보이시죠? 제 배낭입니다. 산나물 보따라지요. 저렇게 내 팽개치고 사진놀이해도 되는건지.... 꽃이 좋으니 어쩔 수 없습니다.









한참을 사진놀이에 열중하다 보니 앞서가던 아저씨가 사라졌습니다. 아저씨~ 하고 부를 수도 없고... 갑자기 나타난 아저씨 얼굴이 노랗습니다. 꽃인지 사람인지 구분이 안됩니다.









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넓은 꽃밭에서 노는 눌산은 복이 터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농띵이 부렸지만 제 몪은 했습니다. 배낭 한 가득 이팝나물을 채웠습니다. 너무 많아 아랫집에도 나눠드리고요.


댓글7

  • 저도 쫌 주세요~~ㅎㅎ
    오늘 비가 온다죠^^
    내일부터 바뿌시겠어요??? 행복한 주말 맞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4.24 10:27 신고

      다 삶아버렸습니다.
      묵나물 해 놓을테니까 맛보러 오세요.^^

      무주는 비가 더와야 하는데
      일기예보보니까 오늘 저녁에 좀 내리고 말 것 같습니다.
      해피 님도 멋진 주말되십시오...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9.04.24 16:48 신고

    곰배령부럽지 않은 천상화원이네요. 저기서 한나절 신선놀음하면 정말 도끼자루 썩는지도 모르겠어요. 저도 놀러가면 이팝나물에 밥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4.25 08:36 신고

      내 정원에 이런 화원이 있다니...
      참 뿌듯합니다.^^
      마이마이 해 놓겠습니다. 모두 다~ 나눠먹게요....

  • Favicon of http://beforegod.tistory.com BlogIcon 서성운 2009.04.24 18:11 신고

    피나물의 노오란 유혹에 눈앞이 어질거려 정신이 하나도 없습니다.

    벌써 이렇게 되었군요. 한 동안 바빠서 밖을 나가보지 못했더니 자연은 어김없이 제 몫을 다하고 있었네요.

    다만, 제 자리를 지키지 못하는 인간이 있을 뿐이지요.

    모처럼 비가 촉촉히 내립니다. 비가 부족한 곳에 해갈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4.25 08:37 신고

      어젯밤에 내린 비에 촉촉합니다.
      산색은 더 짙어졌고요.

      많이 바쁘시나봅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좋은 날 되시길 빕니다.

  • 비바리 2010.04.03 16:09

    우와와`~~
    하루는 모자라고..일박하고 와야겠네요.
    대단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