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집

정선의 맛과 멋

by 눌산 2009. 7. 15.








여행은 사람이다!

'여행은 사람이다.' 눌산의 말입니다.
관광과 여행이 다른점이 있다면, 그 중심에 바로 사람이 있습니다.
눌산은 사람 중심의 여행을 합니다. 길에서 우연히 만난 여행자, 낯선 도시에서 만난 사람들 모두가 또 다른 관광의 대상이 됩니다. 사람 중심의 여행은 진한 사골국물 같은 맛이 있습니다.

강원도를 좋아합니다. 특히 정선을 좋아합니다. 그곳에는 맛있는 음식과 멋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기족발입니다. 정선의 대표음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씹을수록 고소합니다. 야들야들하고 촉촉한 맛이 타 족발과 비교불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발 한 입에 쏘주 한잔 털어 넣으면 기가막히겠지요? 하지만 눌산은 언제나 운전때문에 그 쏘주 한잔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년 전통의 동광식당(033-563-3100)은 황기족발 외에 콧등치기 국수가 별미입니다. 족발을 다 먹은 다음에 생된장을 풀어 구수한 맛이 일품인 이 국수 한 그릇이면 정선부자도 부럽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었으니 소화를 시켜야겠지요. 정선 오일장은 그 유명세 만큼 규모도 큽니다. 평일이지만 여행자들도 눈에 많이 띄더군요. 그냥 설렁설렁 장마당을 어슬렁거리는 맛도 좋습니다. 그게 여행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족발 맛을 기가막히게 해준 바로 이 녀석이 황기입니다. 황기백숙 또한 여름 보양식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취라고 합니다. 쑥떡 맛과 비슷합니다. 좀 거칠다는 표현이 맞겠군요. 역시 정선의 별미지요.


맛있는 음식을 먹고 멋진 사람들을 만나고. 바로 여행이 주는 최고의 매력이 아닌가 합니다. 그런면에서 정선은 매력덩어리죠. 이 순간에도 눌산은 정선으로 달려갑니다. 마음만.




 

댓글4

  • 친절한나미씨 2010.08.26 11:24

    저 또 왔어요~ㅎㅎ
    마음을 그 곳에 두고 온지라 ㅎㅎ 이렇게 사진이라도 여기저기 둘러보지 않으면 병이 날 거 같아서요 ㅎㅎ
    작년에 10월쯤 정선에 간 적 이 있어요. 혼자서.ㅎㅎ 훌쩍이요.
    처음 정선역에 내렸을 때 그 기분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게 안타까울 지경이에요 ㅎㅎ
    콧등치기는 못 먹고 곤드레나물밥만 먹고 왔는데 담엔 꼭 먹어봐야겠어요..

    날씨가 아침저녁으론 바람이 꽤 서늘해졌어요.
    10월까진 정신이 없을 거 같고 11월 쯤. 언제나 봄날에 놀러 갈라구요
    혼자 가도 받아주시겠죠? ㅎㅎ

    건강 조심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8.27 08:35 신고

      아침저녁으로는 선선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금방이라도 가을이 올 것 같은 날씨랍니다.
      언제든 편안한 시간에 오세요...

  • 장우현 2010.09.15 16:05

    보름정도 전에 정선에 다녀온 적 있습니다. 원래 의도는 정선 5일장을 보러 가는거였는데, 동광식당에서 족발과 콧등치기 국수만 먹고, 근처 목욕탕만 다녀왔네요. 5일장을 보긴 했는데, 그닥 기억에 남지는 않네요. 블로그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자주 놀러올께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