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간절한 그리움과 희망의 상징, 해바라기

by 눌산 2009. 7. 21.
728x90
반응형









'추울 때 양지바른 곳에 나와 햇볕을 쬐는 일'을 해바라기라고 하죠. 요즘 한창 피기 시작한 키가 큰 해바라기 꽃이름이기도 합니다. 해바라기의 꽃말을 찾아봤더니 참 다양하더군요. '애모', '당신을 바라 봅니다'. '당신을 숭배합니다', '그리움' 등등. 그런데 전 여태 해바라기의 꽃말을 '희망'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햇살 좋은 봄날 등 지지는 걸 좋아해서 그랬던게 아닌가 하는 거죠. 또 있습니다. 김해숙과 김래원 주연의 영화 '해바라기'. 주제가 희망이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키가 상징인 해바라기입니다. 우리가 그동안 봐왔던 해바라기죠. 하지만 요즘은 개량종도 많은 것 같습니다. 키가 작고, 꽃도 작고, 또 아래의 해바라기 처럼 꽃술이 좀 특이한 녀석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은 좀 이상하죠? 씨가 없는 것 같아보이고, 전체가 노랗습니다. 개량종인 것 같은데, 키가 작아 도로변에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바라기 꽃말의 유래는 그리스 신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태양의 신 아폴론를 사랑한 요정 크리티가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 않은 아폴론을 그저 바라보고만 있다가 그대로 꽃이 되었다는 얘기입니다. '애모', '당신을 바라봅니다.' 같은 꽃말은 여기에서 나온 말이라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거운 여름날 햇볕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그 심정은 바로 간절한 그리움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움도 결국은 희망입니다. 간절한 그리움은 곧 기쁨이겠지요. 
 
728x90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