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섬진강, 지리산을 품은 구례의 여름풍경

by 눌산 2009. 7. 29.
728x90
반응형




섬진강, 지리산, 장맛비, 산안개, 초록


장맛비가 그쳤다. 잠시 소강상태란다. 지독히도 끈질긴 놈이다. 그만 좀 오지. 그렇다고 손 놓고 앉아 있을 농부들이 아니다. 자전거를 타고 나온 농부는 들녘 한가운데서 푸념 섞인 한마디와 함께 긴 한 숨을 내쉰다.
"농사는 하늘이 짓는거제, 사람이 짓간디."

먹구름이 걷히고, 하늘은 파랗다. 역시 잠시겠지만. 그 사이 지리산 자락으로는 산안개가 너풀거리고, 그 아래 섬진강에는 붉은 황톳물이 흐른다.

<섬진강과 지리산, 그 아랫동네 구례의 여름풍경을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진강과 지리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 문척면 일대는 가로수가 죄다 벚나무다. 벚꽃이 만발하는 봄이면 섬진강에는 꽃물이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나무 사이로 본 구례구역 방향, 누런 황톳물이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나무 가로수길의 여름은 벚꽃 대신 초록이 주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록 숲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진강 너머로 구례 읍내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으로 가는 길, 구례. 잠시 파란 하늘이 반갑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둣빛이 초록으로, 다시 누렇게 물들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부는 자전거가 자가용이다. 유유히 논길을 달려 갓길에 주차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비가 그친 틈을 타 논 물을 보러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묵묵히 바라보는 농부의 눈에는 자식을 바라보는 애정이 담겨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사는 하늘이 짓제, 사람이 짓간디." 푸념 섞인 한마디지만, 원망은 하지 않는다. 그게 농부의 마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에는 한옥이 많다. 넓은 평야지대라 그런지 보이는 것 모두가 여유롭다. 기와집 너머로 지리산 산안개가 너풀거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읍내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다. 지리산과 섬진강을 품은 구례는 축복의 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을 따라 걸으면서 가졌던 궁금한 게 하나 있다. '국가하천'이라는 말의 의미가 뭘까. 국가에서 마음대로 해도 되는 하천? 아니다. 국가가 관리하는 하천이라는 말이 맞을 것이다. 그런데 국가는 지들 마음대로 떡 주무르듯 한다. 관리만 잘하면 되는 일인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읍과 문척을 연결하는 문척교에서 바라 본 섬진강이다. 그 뒤로 지리산 자락이 부챗살 처럼 펼쳐져 있고. 왠지 풍요로와 보이는 것은 땅이 넓어서만이 아니다. 그 뒤를 감싸고 있는 지리산과의 조화로움에 있지 않을까. 그래서 여유가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강에도 길이 있다. 물이 흐르는 길 말이다. 그렇다고 강에다 도로포장 하듯이 반듯하고, 넓은 길을 낼 수는 없다. 하지만 그렇게 강에 길을 만들려는 사람들이 있어 기가막힐 노릇이다. 강의 주인은 강을 터전 삼아 살아가는 강마을 사람들이다. 더 나아가 이 땅에 살아가는 모든이들의 것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다음, 그 다음세대에게 고스란히 물려줘야 할 유산이다. 잠시 빌려쓰고 있을 뿐인 것이다. 국가는 관리인일 뿐이다. 국가는 관리나 잘하면 될 일이다.


4월에 만난 같은 장소 -->> http://nulsan.net/593

 
728x90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7.29 06:59 신고

    멋진 여름 풍경입니다^^
    녹색 논이 보기가좋아요^^
    좋은 하루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9 08:30

    눌산형님~!!!
    이불빨래는 잘 말랐는지요??
    초록빛은 마음을 맑게 합니다...
    농부의 자전거, 물고보는 모습 등등 너무 좋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7.29 09:11 신고

      이불빨래는 펜션주인의 일상 아니겠습니까^^
      비 그친 하늘이 간만에 파랗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09.07.30 01:25 신고

    섬진강은 역시나 휴식을 취하며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곳인듯 합니다.
    오래전에 가보고 안가봤는데~
    이글을 보니 다시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ㅎㅎ
    좋은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0 09:18

    렌즈 모 쓰세엽? 음~ 아주 머신데여 사진이?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7.31 06:27 신고

      어르신 사진 세 장은 200mm고요,
      나머진 70mm, 둘 다 단렌즈죠.
      전에 말했을텐데요.
      렌즈나 카메라가 중요한게 아니고,
      손가락에 쥐나도록 셔터를 눌러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