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옛길 트레킹 - 무주 뒷섬(후도)마을 학교길

by 눌산 2010. 2. 5.
728x90
반응형





무주 뒷섬(후도)마을
아이들이 학교 다니던 옛길을 걷다.


무주에도 금강이 흐른다. 그것도 금강 500리 물길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바로 무주를 지난다. 앞섬마을과 뒷섬마을을 휘감아 흐르는 물돌이는 안동 하회나 예천 회룡포 못지 않다.

무주의 옛길을 찾아다니고 있다. 자료와 귀동냥으로 어디에 그런 길이 있단 얘기를 들으면 달려간다. 후도마을 학교길은 말 그대로 학교 다니던 길이다. 후도마을 사람들이 무주 장보러 다니던 옛길이다. 거의 사라진 길을 마을 사람들이 손질을 했다. 금강을 따라 난 강변길과 무주 읍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향로봉 옆구리를 질러 가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목은 몇 군데 있다. 무주 정수장과 무주고등학교 등.
답사에 동행한 무주총각은 무주고등학교 코스를 추천한다. 저 아래가 바로 무주고등학교이다. 정문을 통과해서 쭈욱 들어오면 사진의 장소(약수터)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로와 운동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주로 무주 사람들만 다니는 길이다.
이번 답사는 현위치에서 정수장 방향으로 가다 제2전망대를 지나 향로봉 정상에 오른다. 활공장 방향으로 가다 금강 변으로 내려선 다음, 학교길을 따라 북고사를 지나 원점으로 돌아오는 코스를 택했다. 총 소요시간은 약 2시간 30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숲으로 들어간다. 내내 이런 풍경이 함께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만한 경사와 사방으로 트인 전망이 좋은 코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2전망대에 오르면 무주 읍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2전망대에서 무주총각이 카메라를 꺼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 정상 전망대.
왼쪽이 앞섬마을이고 오른쪽이 뒷섬마을이다. 이번 답사의 목적지인 뒤섬(후도)마을 학교길의 끝은 오른쪽 다리 건너편이 된다. 한낮이라 시야가 좋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에서 무주 읍내쪽 전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길이 있다는 것만 알았지 정확한 코스는 모른다. 감으로 길목을 잡고 찾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들어갈 만한 폭의 작은 동굴이 여럿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감으로 잡고 간 길이지만 예상대로 강변으로 내려선다. 이 강변길이 바로 학교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어 붙었던 강이 녹으면서 봄을 부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섬마을에서만 볼 수 있다는 칼조개. 무지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은 비단강이란 이름에 걸맞는 멋진 강이다. 멈춰선 듯 흐르는 강물은 돌고 돌아 느리게 흘러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도 기념으로 사진 한장 남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동나온 동네 어르신을 만났다. 옛길에 대해 물으니 자세히 알려주신다.
강변을 따라 걷다 길은 다시 산으로 오른다. 북고사로 향하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고드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고사.
무학대사가 적상산성을 쌓고 북쪽이 허하다 하여 무주 북쪽 자락에 세운 절이다. 오목한 터에 들어 선 아담한 절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고개를 내려서면 무주 읍내가 나온다. 학교길은 여기서 정점을 이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무주 읍내가 보이고 연꽃 방죽도 보인다. 길은 여기서 장터로 갈라지고, 학교로 가는 길로 나뉜다.

옛길답사는 출발지인 약수터에서 마친다.

무주 고등학교-약수터-향로봉-금강-후도마을-북고사-약수터 (총 2시간 30분 소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