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5월을 더욱 눈부시게 만드는 조팝나무꽃

by 눌산 2010. 4. 27.
728x90
반응형









요즘 조팝나무꽃이 한창입니다. 개나리 처럼 길게 늘어뜨린 줄기에 순백의 하얀꽃입니다. 흔히 만날 수는 있지만 가까이에서는 잘 안보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고상한 자리보다는 외진 산자락이나 밭두렁 같은, 눈에 잘 뜨이지 않는 곳에 자라도 보니 그렇습니다. 화려한 색감의 꽃이 많은 계절이라 별 주목을 받지 못합니다. 꽃 핀 모습을 자세히 보면 치렁치렁한 줄기에 줄줄이 핀 꽃이 꼭 좁쌀 처럼 생겼다 해서 '조팝'이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흔하다 보니, 또 줄기가 사방으로 쳐진 모양새가 젊잖지 못하다 보니 귀한 대접 받는 꽃은 아닙니다. 그래도 보기보단 화려한 자태가 곱게 차려 입은 여인의 치맛자락을 닮았습니다. 얼핏 보면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차려입은 5월의 신부가 연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 하나하나를 자세히 보면 참 예쁜 꽃입니다. 이 계절에 잘 어울리는 하얀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 줄기를 따라 걷다 만났습니다. 벚꽃, 복사꽃에 사람 눈길 다 가니 이 녀석은 뒷전입니다. 그래서 듬뿍 사랑을 주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흰색이다 보니 역광에 더 빛이 납니다. 예쁜 사진을 찍는 요령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저리 축 쳐진 줄기에 주렁주렁 매달린 꽃송이가 풍성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걷다 해찰 부리는 시간이 점점 늘어 납니다. 이렇게 예쁜 처자를 그냥 지나칠 수 없으니까요.


비가 그쳤네요. 봄은 한층 무르익겠지요. 뒷산에 이팝나물이랑 참나물도 쑥쑥 올라 올겁니다. 앞산의 눈부신 연둣빛을 보니 걷고 싶어집니다. 어딜갈까, 금강을 따라 걸어야 겠습니다. 맘 속에 고이 접어 둔 강길을 따라 걷어야겠습니다.


반응형

댓글4

  • 복수초 2010.04.27 16:01

    뛰는건 싫어하지만 걷는건 좋아해서(사실 나가야 좋지요...일이없음 아예 집밖으로 한걸음도 안나갑니다..ㅡ.ㅡ;)
    살도빼고 건강도 챙길겸...주말에라도 좀 걸어볼까해서 워킹화는 장만했는데...막막해요..ㅡ.ㅡ;;
    그냥 동네는 지루하고 심심할꺼같고...갈만한곳도 없구요...시외버스타고 지방으로만 다니자니...첨이라 예행연습좀 해얄거 같고..(다 핑계예요 핑계)
    이번주중에 서울이든 근교든 찾아서 주말에 나가볼까 하는데...이제 생각만 하고 말기는 그만하고 실행에 옮겼으면 좋겠어요~~(저한테 하는 말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lady418.tistory.com BlogIcon 검은괭이2 2010.04.27 16:13

    꽃이 참 소박하면서두 예쁘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28 09:41

    ㅎㅎㅎ 형님~!!!
    저도 오늘 조팝나무 올렸는데...^^
    너무 좋아요..통했습니다..ㅋㅋㅋ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28 13:48

    참 많이 보면서 자랐는데.... 어려서는 이름을 몰랐었습니다.
    조팝나무꽃. 향기가 더 예쁘답니다. 참 좋은 향기입니다.
    감사...........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