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허망한 봄날이 간다.

by 눌산 2010. 5. 11.
728x90
반응형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좋아하시나요? 이 노래.





눌산은 음치입니다. 듣는 것도 좋아하지 않습니다. 고요가 좋습니다. 바람소리가 좋고,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 소리가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잠을 잤습니다. 잠에서 깨어 창문을 여는 순간, 한줄기 바람이 훑고 지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봄도 함께 사라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나는 봄이었지. 그래. 눈이시리도록 아름다운 봄날이었어.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붕 위의 야옹이  (1) 2010.05.12
자연의 속도는 얼마나 될까  (0) 2010.05.11
허망한 봄날이 간다.  (0) 2010.05.11
5월의 '무주 여행자의 집/언제나 봄날'  (1) 2010.05.08
금강의 아침에 반하다  (8) 2010.05.07
뒷태가 아름다운 사람  (0) 2010.05.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