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자연의 속도는 얼마나 될까

by 눌산 2010. 5. 11.
728x90
반응형









단풍이 남하하는 속도는 시속 25km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봄이 북상하는 속도는 얼마나 될까요. 아마도 가을 단풍에 비해서는 더딘 것 같습니다. 개나리를 기준하면 제주도와 서울의 개화시기는 한달 정도 차이가 납니다. 진달래는 조금 빠릅니다. 약 보름에서 20일 정도. 변덕이 심한 봄날씨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이 있는 서창마을과 적상산 향로봉의 표고차는 약 600미터. 집주변 나뭇잎이 연둣빛으로 물들기 시작하고 딱 일주일 만에 중간 지점까지 봄물이 들었습니다. 2주 정도 지나면서는 8부 능선까지 올라갔습니다. 향로봉은 여전히 겨울빛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의 경계선이 뚜렷합니다. 그동안 느리게 올라오던 봄도 이제부터는 하루가 다르게 변해갈 겁니다. 순식간에 초록으로 변하겠지요. 느리게만 느껴지는 자연의 속도도 탄력이 붙으면 만만치 않습니다. 아차하는 순간 적상산을 접수하게 될 테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되면서 부쩍 낮잠이 많아진 야옹이. 밖에 나갔다 들어오니 늘어지게 한숨 자고 일어났는지 눈팅이가 팅팅 부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