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도보여행111

새벽 바람이 좋습니다. <태백 황지-육송정>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황지에 들렀습니다. 낙동강의 발원지로, 천삼백리 물길은 영남 땅을 두러 적시고 남해로 흘러듭니다. 이번 여행의 출발지점입니다. 새벽 바람이 좋습니다. 도보여행의 첫발을 내 딛는 첫날의 느낌이겠지요. 태백은 해발 700m에 올라 앉아 있습니다. 어느곳보다 더 기온이 낮은 곳이지요. 휴일이라 그런지 시내는 조용합니다. 쇼윈도우에 비친 큰 배낭을 둘러맨 모습을 봅니다. 그리 낯설어 보이진 않습니다. 늘 작은 배낭에 익숙해서인지 어깨를 짓누르는 무게가 만만치 않지만 기분만은 좋습니다. 황지 물을 받아 물병을 채웠습니다. 어스름한 이른 시간이지만 여행자로 보이는 몇사람이 눈에 띄입니다. 저처럼 사진을 찌고 있으니까요. 습관처럼, 심호흡과 함께 .. 2008. 4. 24.
슬픔 <원주역 - 태백 가는 길>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이곳은 원주역입니다. 태백으로 가는 기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왠지모를 슬픔이 밀려옵니다. 사실 궁금했습니다. 뜬금없이 시작 된 여행이기에, 그 기분이 어떨까 궁금했습니다. 어떤 기분일까. 슬픔일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유를 알 수 없는 슬픔입니다. 보고 싶은 얼굴이 떠오릅니다. 잊혀진 시간들이 그리움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이세상에는 없는 얼굴, 한발만 내 딛으면 어루만질 수 있는 얼굴, 바로 곁에 선 얼굴, 또...., 모두가 사람의 얼굴들입니다. 보고 싶습니다. 아마, 그 슬픔인가 봅니다.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여행이 끝나면 슬픔의 진실을 알 수 있겟지만, 지금은 그렇습니다. 사무치도록 가슴에 새겨진 그 얼굴들....., 지.. 2008. 4. 24.
긴 여행을 떠납니다.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여행하는 사람이, 늘 여행하며 사는 사람이 긴 여행이라...., 뭐 별반 다를 것 없겠지만, 작심하고 떠나는 길이니 긴 여행입니다. 50일 예정이지만, 60일, 아니 더 걸리는 일일지도 모릅니다. 홀로, 낙동강을 갑니다. 태백 황지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천삼백리(521.5㎞) 물길 따라 걸어갑니다. 강을 따라 걸으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면 가슴에 담고, 좋은 사람을 만나면 며칠 눌러 앉기도 하겠지요. 졸리면 자고, 땡기면 한잔을 마시고, 그리우면 글을 쓰고 싶습니다. 60리터 배낭에 옷가지 몇 담고, 필름 커메라와 디지털 카메라, 그리고, 또 뭐가 있는지..... 산행과는 다를 것 같습니다. 준비물이 좀 단순하겠지요. 끼니 때우는 것.. 2008. 4.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