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공공건축프로젝트3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18 안성면 행정복지센터 (안성면사무소) 면사무소가 주민들의 공간으로! 목욕탕이 있는 면사무소 무주에서 진행된 30여 채의 공공건축물의 방향과 지향하는 바를 제시하는 기준 안성면행정복지센터는 무주읍사무소, 적상면사무소, 부남면사무소로 이어지는 무주군 읍면주민자치센터 프로젝트의 첫 사업으로 무주에서 진행된 30여 채의 공공건축물의 방향과 지향하는 바를 제시하는 기준이 되었다. 중앙정부의 시책을 하달하고 집행하는 최일선의 행정기관인 면사무소가 주민들의 공간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알아보는 것이 바로 공공건축 프로젝트의 의미를 알아보는 방법일 수가 있다. 정기용 건축가는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사무 공간 이외에 주민들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계획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대강당과 소수 인원이 모일 수 있는 교육‧문화‧정보공간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지역주민들.. 2020. 4. 14.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5 무주읍 행정복지센터 (무주읍사무소) 무주와 어울리는 주변 환경과 자연과의 조화를 도모하는 건축 주민들의 공간, 자연스럽게 드나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무주읍은 인구 1만 명이 채 안 되는 소읍(小邑)이다. 무주군의 사회·문화·행정의 거점지로 무주군 전체 인구 약 40%가 무주읍에 거주한다. 또한 정기용 건축가에 의해 진행된 30여 채의 무주 공공건축물 절반 이상이 무주읍에 집중돼 있는데, 모두 걸어서 돌아볼 수 있을 만큼 동선이 짧다. 동서로 약 2km, 남북으로는 약 1km 내에 대부분의 건축물이 들어서 있다. 정기용 건축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주변 환경이나 자연과의 조화를 도모한 건축이라는 데에 있다.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것보다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무주읍 행정복지센터는 신축이 아닌.. 2020. 3. 16.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4 무주군청 리노베이션과 뒷마당 회랑 주차공간을 지하화하여 주민이 주인이 되는 건물을 위해 군청 뒷마당을 비워두다. 외부 담장 허물고 부서 간 칸막이도 없애, 열린 공간을 만들다. 리노베이션 전의 타일 벽에 남겨진, 담쟁이넝쿨이 그린 벽화 군청(郡廳)은 군(郡)의 행정 사무를 맡아보는 기관이다. 무주군청은 무주군의 대표 행정기관으로 주민들의 다양한 민원을 해결할 뿐만 아니라 지역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계획하고 집행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수백 명의 공무원들과 군민들이 근무하고 찾는 곳이다. 인구 24,400여명(2019년 6월 기준)의 소읍 무주군 청사는 건물이 낮고, 담이 없으며 소박하다. 또한 청사 앞마당과 뒷마당에 주차된 차량이 보이지 않는다. 간혹 옆 골목에 불법 주차된 차량이 보이긴 하지만 무주군청 주차장은 지하에 있다. 그리고 20.. 2020. 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