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개망초밭에 사는 야옹이

by 눌산 2010. 6. 22.
728x90
반응형









주말이면 야옹이가 사라집니다. 펜션 손님들을 피해 어디론가 사라졌다 일요일 오후가 되야 나타납니다. 참 궁금했는데, 그 장소는 바로 개망초밭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을 싫어하는지, 귀찮은건지, 손님들이 몰려오면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일주일 중 최소 금토일 3일은 그렇습니다. 잠깐 얼굴을 보이지만 사료만 먹고, 그것도 눈치 슬슬 보면서 또 사라집니다. 밥상 차려 놓고 먹는 거 지켜봐 줘야 할 정도로.


손님이 없는 날이면 이 집의 주인은 야옹입니다. 온 집안을 뛰어다니고 슬슬 장난까지 걸어 옵니다.

 


휴가철이면 한달 내내 그럴텐데... 걱정입니다.

야옹아~ 우리 앞으론 주말을 즐겨보자!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 여행자의 집 '언제나 봄날'의 여름  (2) 2010.06.25
애들아~ 반딧불이 보러 가자!  (6) 2010.06.25
개망초밭에 사는 야옹이  (3) 2010.06.22
야옹이가 웃었다!  (4) 2010.06.18
산에 사는 이유  (2) 2010.06.18
야옹아~ 산책가자~  (2) 2010.06.18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