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민박집 고양이 3년이면 예약도 받는다

by 눌산 2010. 7. 3.
728x90
반응형










야옹이도 요일가는 아는 모양입니다.
금요일만 되면 어김없이 사라집니다.
오늘 아침은 옥상에서 내려오질 않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옥상에 올라가 사랑방만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오늘 손님 많이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집 고양이답게 주말을 아는 모양입니다.
손님들이 몰려 올 시간을 알고 미리 도망간거지요.
도망가는 이유는 겁많고 아이들을 무서워해서 입니다.

민박집 고양이 3년이면 예약도 받는다??
눈치 빠른 야옹이는 아마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아이들만 보면 도망갑니다.
종일 저렇게 집 주변을 배회하다 애타고 부르면 나타납니다.
야옹이에게 주말은 '집나가는 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부지방에 집중호우. 뉴스를 보고 바짝 긴장했는데, 아침에 비가 갭니다.
무주는 남부도 중부도 아닙니다.
'무주날씨'를 봐야 정확합니다.
재해도 거의 없습니다.
복 받은 동네지요...

주말 잘 보내십시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