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게으른, 가을

by 눌산 2010. 11. 6.









잡초도 때론 꽃보다 낫습니다.

게으른 눌산 눈에는 그렇습니다.
온갖 풀이 뒤섞여 정신없던 마당에 며칠 서리가 내리더니 말끔해졌습니다.
풀을 베지 않아도 저 홀로 녹아 흘러버린 겁니다.

게으른 자의 변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주변에 흐드러지게 핀 개망초 군락을 보고 "안개꽃이다~!"라고 소리치던 처자가 있었습니다. "잘 아시네요."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밤 환하게 꽃불을 밝히던 달맞이꽃을 보고 "눌산님이 가꾸시는거에요?"라고 하던 손님이 있었습니다. "네."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꽃을 가꾸지 않습니다. 뒷산에 가면 널린게 들꽃이니까요. 다 눌산 꽃밭입니다.^^
그렇다고 부지런히 풀을 베지도 않습니다. 그냥 놔두고 봅니다. 사실은 게을러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면 어떻고 풀이면 어떻습니까. 보기 좋으면 되는 것이고, 개망초를 안개꽃으로 봐주고, 흔한 달맞이꽃을 가꾼 꽃밭이라고 생각해주는 사람이 있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아서 떠나고, 때되면 찾아와주는 잡초도 꽃입니다. 꽃보다 낫습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은 아프다...  (2) 2010.11.08
부지런한, 가을  (4) 2010.11.07
게으른, 가을  (2) 2010.11.06
가을 골짜기  (2) 2010.10.29
적상산에 내린, 가을  (4) 2010.10.22
무주가 곧, 가을입니다.  (4) 2010.10.01

댓글2

  • 뚱딴지 2010.11.06 17:01

    ㅍㅎㅎ

    게으른자 가을변명이
    슬며시 미소짓게 하네요

    잡초들을 감싼 배경색이
    비둘기색도 아니고 회색도 아닌것이
    오묘한 빛이나서 참 아름답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07 07:45 신고

      서리가 눈 처럼 하얗습니다.
      눈 쌓인 겨울 아침이 떠오릅니다.
      가을을 빨리 보내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