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적상산에 내린, 가을

by 눌산 2010. 10. 22.
728x90
반응형










어찌어찌 하다보니 가을입니다. 문득 바라보니 어느새 적상산이 발갛게 물들었습니다. 예년에 비해 일주일이 늦다더니 눌산 눈에는 거의 비슷한 것 같습니다. 다음 주말이 가장 절정이겠고, 그 다음주까지는 볼만할 것 같습니다.  11월 둘쨋주가 되면 만추 분위기가 나겠지요. 이번주도 뭐 그런대로 괜찮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이 부서집니다. 사진도 뿌서집니다. 사진은 역시 아침에 찍어야 합니다. 요즘 눌산이 많이 게을러 졌습니다.  이해하십시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으른, 가을  (2) 2010.11.06
가을 골짜기  (2) 2010.10.29
무주가 곧, 가을입니다.  (4) 2010.10.01
산책  (2) 2010.09.30
가을 '길'  (2) 2010.09.28

댓글4

  • Favicon of http://www.rtong.net BlogIcon 알통 2010.10.23 00:07

    어찌어찌 하다보니 가을입니다.에 감동 받고 갑니다 .ㅡ.ㅜ
    오늘 의정부에 갔었는데 벌써 노랗게 물든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는 모습을 아내와 함께 봤는데
    소녀처럼 설레어하더라구요.
    가을입니다... 어찌어찌 하다보니...
    답글

  • 뚱딴지 2010.10.26 00:25

    10월에 8년만의 한파(?)가 들여닥친하고 하더라구요.
    요새 일기변화가 참 갑작스러워서 낯설어요 ㅋㅋ

    10월말 무주 안성면에서 개최된다던 마당불축제(어느 도예원이라 했던거 같은데)는 빛을 발하겠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0.28 09:06 신고

      가을을 보내기도 전에 겨울을 맞은 느낌입니다.
      오늘부턴 풀린다네요.
      그래야죠.
      아직 가을을 민끽하지도 못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