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의 하루 일과

by 눌산 2011. 12. 26.
728x90
반응형








자고, 또 자고, 계속 잡니다.^^


어제 종일 토하더니, 핼쓱해졌습니다.
그래도 얼굴은 여전히 축구공.





늘 찾는 자리가 있지만, 때론 탁자 밑에서 자기도 하고.





여기저기 굴러다니며 잡니다.
종일 말입니다.
08시부터 17시까지 말입니다.





오후 5시가 되면 어김없이 일어나 먼 산을 보고, 동네 마실을 나가지요.
야옹이의 하루 일과였습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는 지금, 눈! 눈! 눈!  (2) 2012.01.03
새해 첫 눈  (2) 2012.01.01
야옹이의 하루 일과  (3) 2011.12.26
야옹이의 새해 인사  (4) 2011.12.24
무주에도 눈! 눈! 눈!  (2) 2011.12.24
아침햇살에 야~옹  (0) 2011.12.23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