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는 지금, 눈! 눈! 눈!

by 눌산 2012. 1. 3.
728x90
반응형








오늘밤은 심상치 않은데요,
사진 찍고 막 들어왔는데 무지막지하게 내립니다.
간만에 고립을 즐기려나 봅니다.
쌀, 김치, 담배, 쏘주만 있으면 한 겨울 난다던 강원도 산골 어르신 말씀이 생각납니다.
눌산도 마찬가지죠.


사진 찍고 올리는 사이 눈은 순식간에 쌓였습니다.
좋습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풍경  (2) 2012.01.04
눈이 무서운 야옹이  (0) 2012.01.04
무주는 지금, 눈! 눈! 눈!  (2) 2012.01.03
새해 첫 눈  (2) 2012.01.01
야옹이의 하루 일과  (3) 2011.12.26
야옹이의 새해 인사  (4) 2011.12.24

댓글2

  • 이연희 2012.01.04 00:02

    저는 눈보다는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에 눈길이 먼저 갑니다.
    연기 피어나는 모습이 여전히 따스하게 느껴져서요.
    그곳에 있을 땐 일부러 연기 냄새를 맡으려고 살짝 창문을 열어두기도 했지요.
    친구랑 둘이 코를 킁킁 거리며 좋다, 좋다를 연발하면서요.

    서울도 눈이 내렸어요. 만질 수 있을만큼...
    덕분에 저희집 꼬맹이들은 어둠이 한참이나 내려앉을 때까지
    밖에서 들어올 생각을 않더군요.

    호남지역은 밤새 눈이 내린다던데,
    무주에도 눈이 싸목싸목 쌓여가겠군요.
    '즐눈' 하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01.04 16:51 신고

      천막 주저앉을까바 밤새 눈 치웠습니다.
      지금은 보기 좋을 만큼 쌓였습니다.
      아침부터 눈 치우느라 부산을 떨었더니
      마을 트렉터가 싹 밀어주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