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향기로운 차로 마시는 생강나무꽃

by 눌산 2012. 3. 22.
728x90
반응형









이른 봄 산중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산수유꽃과 혼동하기 쉬운 생강나무 꽃입니다.
멀리서 보면 영락없는 산수유꽃입니다.
나뭇가지를 꺾거나 꽃을 문지르면 생강향이 난다해서 붙여진 이름 같습니다.
이 생강나무를 강원도에서는 동백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나오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 꽃입니다.


볕좋은 금강 변에 활짝 피었습니다.
가장 먼저 피는 나무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유정문학촌이 있는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 주변에 이 생강나무 꽃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소설 '동백꽃'에 등장하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니까요.
정선아리랑에도 이 생강나무 꽃이 등장합니다.
"아우라지 뱃사공아 날 좀 건네주게. 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지기 전에~"
이 역시 생강나무 꽃을 동백이라 표현한 경우입니다.





생강나무꽃과 산수유꽃의 구별은 쉽습니다.
눌산은 전문가가 아니라 꽃의 차이는 설명이 어렵습니다.
산에 있으면 생강나무꽃, 집주변에 재배하는 것이라면 산수유꽃으로 이해합니다.
생강나무는 나뭇가지가 매끈하고, 산수유나무는 지저분합니다.
더 쉬운 방법을 꽃을 문지르면 생강향이 납니다.





생강나무 꽃차는 꽃이 활짝 피기 전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아마도 그때가 가장 향이 좋다는 뜻이겠지요.

잘 말려서 우려 마시면 꽃차가 됩니다.
초봄의 향기 가득한 생강나무 꽃차는 그윽한 향이 일품입니다.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호색  (2) 2012.03.26
바람난 여인 '얼레지'  (0) 2012.03.26
향기로운 차로 마시는 생강나무꽃  (5) 2012.03.22
강렬한 붉은색을 띈 '붉은대극' 새순  (3) 2012.03.21
원없이 만난 '복수초'  (2) 2012.03.20
카운트다운 들어간 얼레지  (2) 2012.03.20

댓글5

  • 생강 2012.03.23 20:21

    비오는 저녁
    계획한대로 여행길에서...
    공부도 합니다. ^^
    산수유와 생강나무 구별법.
    답글

  • 테안사 2012.03.24 12:35

    히히^^
    아이폰으로 댓글도 올라가는걸
    눌산님 답글보고 확인!!@@
    답글

  • 보성강 2012.03.24 12:38

    산수유와 생강나무 구별법을
    잘난척하며 일행앞에서
    가르쳤습니다!
    싸부!^^
    또 비슷한 희어리도 발건했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03.24 15:57 신고

      싸부?
      저 보성강에 제자 둔 적 없는데요.^^

      그 동네 요즘 히어리 많을 겁니다.
      자세히 보면 묘하게 생긴 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