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천하의 장난꾸러기 다롱이

by 눌산 2012. 7. 29.
728x90
반응형




집안에서, 이젠 밖으로 활동 반경을 넓혔다.
다롱이 얘기다.
저 위 식당집까지 마실을 가고,
마당에서 혼자도 잘 논다.
틈만나면 야옹이 엉아를 괴롭히는 건 여전하고.


점프~
아깝다~
명장면을 놓쳐버렸네~





저렇게도 좋을까.
지겹게 괴롭히는 다롱이를 잘도 데리고 논다.
역시 야옹이는 엉아야~^^





항복??









몸을 한바퀴 돌려 날랐다.
대단한 자세야.
찍힌 사진 보고도 놀랍다.




 
지쳤구나??





이제 졸립지??
귀여운 녀석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山中의 아침  (1) 2012.08.04
펜션 주인의 여름  (1) 2012.08.01
기가 막히게 파란 하늘  (0) 2012.07.28
야옹이와 다롱이  (3) 2012.07.14
무주에도 비가.  (2) 2012.07.06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