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기가 막히게 파란 하늘

by 눌산 2012. 7. 28.
728x90
반응형




하늘빛 끝내준다.
덥고, 뜨겁고, 파랗다.
그럴 수만 있다면, 퐁당 빠지고 싶다.






















펜션 주인의 여름은 빠르게 지나간다.
청소하고 빨래하다 보면  어느새 가을이다.
좋다.
더워도 좋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펜션 주인의 여름  (1) 2012.08.01
천하의 장난꾸러기 다롱이  (2) 2012.07.29
야옹이와 다롱이  (3) 2012.07.14
무주에도 비가.  (2) 2012.07.06
오두막의 꿈  (4) 2012.07.0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