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닮아 간다. 다롱이는 야옹이를, 야옹이는 눌산을.

by 눌산 2012. 8. 18.
728x90
반응형




닮아 간다.
걷고 뛰는 모습에, 산책 길에 나선 걸음걸이까지.
다롱이 얘기다.
하나부터 열까지 야옹이를 닮아 간다.

야옹이는 이미 눌산을 닮아 가고 있었다.
한 식구니까.


야옹이와 다롱이는 하루 종일 저러고 논다.
눌산은 저 녀석들 노는거 보고, 놀고.^^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가고, 가을 온다.  (3) 2012.09.03
TV 없는 펜션, 무주 언제나 봄날  (4) 2012.08.20
닮아 간다. 다롱이는 야옹이를, 야옹이는 눌산을.  (5) 2012.08.18
펜션 주인의 여름  (11) 2012.08.17
비 개인 후, 맑음  (4) 2012.08.14
금강의 아침  (8) 2012.08.07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