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전라남도 정읍] 정읍 옥정호 구절초축제

by 눌산 2012. 10. 4.
728x90
반응형













가을 꽃의 상징은 국화입니다.
그 중 구절초는 산과 들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향이 그윽한 꽃입니다.
섬진강 상류 옥정호 '구절초 테마공원'에 가시면 절정에 달한 구절초 세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가을철 산행을 하다보면 산등성이나 양지바른 산기슭에 흔히 구절초 무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쑥부쟁이, 개미취, 산국과 함께 가을에 만날 수 있는 대표적인 들국화입니다.





가을에 피는 야생화들은 대부분 국화과 식물들입니다.
이들은 모두 생김새가 비슷합니다.
구절초는 선모초(仙母草)라 불리기도 합니다.
흰 꽃잎이 신선보다 더 돋보인다 하여 붙여진 아름이라고 합니다.





구절초 술은 중풍 치료제나 보혈강장제로 쓰이기도 합니다.
또한 구절초 꽃잎을 삶은 물로 머리를 감으면 비듬이 없어지고,
베개 속으로 사용하면 두통에 좋고, 머리를 맑게 한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만병통치약이 따로 없군요.





옥정호 구절초 테마공원은 소나무숲 한가운데 있습니다.
소나무 숲을 한바퀴 돌아 나가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습니다.





<구절초의 유래>
첫째는 음력 9월 9일 날 꽃과 줄기를 함께 잘라 부인병 치료와 예방을 위한 한약제로 이용한데서 구절초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설.
둘째는 5월 단오에는 줄기가 다섯 마디가 되고, 음력 9월 9일이 오면 아홉마디가 된다하여 구절초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민간약으로서 줄기에 아홉마디의 稜(능, 모서리)이 있으므로 구절초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세상에~, 세상에~" 감탄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옵니다.
꿈속이라도 이럴까요, 숲에서 만난 구절초의 향연은, 그래서 더욱 돋보입니다.
꿈길을 걷 듯, 꽃길을 돌아보는데는 1시간이면 족합니다.
미소 띤 앞모습을 담으면 좋으련만.... 초상권때문에 죄다 뒷모습만 담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대신, 언제나 애쓰는 카메라 가방을....^^


[TIP] 옥정호 구절초 테마공원은 '전라북도 정읍시 산내면 매죽리'에 있습니다.
이번 토요일(10월 6일)부터 14일까지 제7회 정읍 구절초축제가 열립니다.

반응형

댓글5

  • 비가조아 2012.10.05 16:03

    세상에~
    세상에~
    고창에서 가까운 곳이 정읍일텐데...
    그냥 지나쳐 상경 햇삣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10.07 08:26 신고

      여전히 바쁘시군요.
      정읍 구절초는 이번주가 절정일 것 같습니다.
      아침에 가시면 더 좋습니다.
      한낮은 양산이 필요할 겁니다.

  • Favicon of http://sunryou.co.kr BlogIcon 산마루 2012.10.07 18:42

    구절초가
    터져라 웃고 있네요..
    누군가 저 꽃밭에 묻어두고 오면
    활짝 웃을까나요...?ㅋ

    추석은 잘 보내셨지요~
    가끔은 여기서
    내가 직접 가보지 못한
    곳으로 여행을 즐긴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10.09 11:58 신고

      여기저기 구절초가 활짝 피었던데요.
      산장에도 가을 꽃으로 가득하죠?
      덕분에 추석은 잘 보냈습니다~

  • sense 2012.10.08 17:51

    아 멋지네요...
    어제까지 구리 코스모스 축제 있어서 다녀왔는데.. 꽃반..사람반.. 그래도 이쁘더라구여~
    꽃은 나맹키로 이뻐브러~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