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복수초 꽃말은 '영원한 행복'

by 눌산 2013. 3. 20.
728x90
반응형










복수초(福壽草)는 이름 그대로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이 담겨있어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하지만 서양의 꽃말은 '슬픈 추억'으로 전혀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해석은 다르지만, 이른 봄 가장 먼저 피는 복수초는 분명 행운의 꽃이다.


'그곳'에 복수초가 만개했다.
비에, 눈에, 바람에, 시도때도 없이 변하는 봄 날씨지만,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다.





기온차가 커서 그런지 꽃잎은 작지만 건강해 보인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科 Ranuncul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입니다.
뿌리줄기는 짧고 굵으며 흑갈색의 잔뿌리가 많아 수염뿌리처럼 보인다. 잎은 어긋나고 깃털처럼 갈라지며, 잎자루 밑에 녹색 턱잎이 있다. 4월초에 노란색 꽃이 잎이 활짝 벌어지기 전에 피며 지름은 3~4㎝쯤 된다. 꽃받침잎과 꽃잎이 많으나, 꽃잎이 더 길며 수술과 암술도 많다. 열매는 수과(瘦果)로 익고 경기도 이북 지방에서 흔히 자라고 있다. 봄이 되어 눈이 녹기 시작하면 꽃을 피운다. 북쪽 지방에서는 눈 사이에 피어난 꽃을 볼 수 있으므로 눈색이꽃이라고도 부르며, 중국에서는 눈 속에 피어 있는 연꽃이라 하여 설연(雪蓮)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른봄에 노랗게 피어나는 꽃이 기쁨을 준다고 해서 복수초라고 한다. 배수가 잘 되는 부식질 토양에서 잘 자라며 봄에 꽃이 필 때는 해가 잘 비쳐야 하나 꽃이 지고 나면 나무 그늘 밑에서도 잘 자란다. 뿌리는 밑으로 곧게 자라 해마다 층(層)을 이루며 층과 층 사이에는 숨은 눈[隱牙]이 생긴다. 이 눈을 잘라 심으면 쉽게 번식하지만 씨를 뿌리는 경우에는 꽃이 피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뿌리나 줄기 등에 아도니톡신(adonitoxin)이 들어 있어 한방에서 강심제 및 이뇨제로 사용된다. /다음 백과사전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땅에만 자라는 특산식물, 히어리  (2) 2013.04.05
'바람난 여인' 얼레지  (0) 2013.03.24
복수초 꽃말은 '영원한 행복'  (0) 2013.03.20
롱다리 미인, 노루귀  (0) 2013.03.20
3월의 여왕 '얼레지'  (0) 2013.03.19
적상산 너도바람꽃  (0) 2013.03.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