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옆집 도라지, 양귀비, 호박꽃

by 눌산 2013. 7. 14.
728x90
반응형











무주는 내일이면 장마가 끝이란다.
지난 주에 좀 내린 것 빼고는 비 다운 비가 오지 않았다.
겨우 계곡에 쌓인 물때 청소 정도.

요즘은 일기예보가 비교적 잘 맞는다.
하지만 무주에 살면서 느끼는 것은 있는 그대로 믿기 보다는,
전주와 대전 같은 인근 지역 예보를 분석 할 필요가 있다.
무주가 자리한 위치를 보면 중부와 남부, 중부 내륙에 걸쳐 있기 때문이다.
그것도 예보하는 최저 강수량이 내린다.
이번 장마기간 내내 그랬고, 늘 그랬다.


지난해 가을 이사 온 아랫집에 도라지 꽃이 피었다.
한창 꽃이 좋더니 이제는 서서히 지고 있다.









아랫집 아주머니가 심었는데,
내가 보고 즐긴다.





























사진을 좀 아는 녀석이구나.
제 때 딱 앉아 준다.




















역시 아랫집 양귀비










무심코 지나치는 호박꽃도 꽃이다.










이것은 우리집 비비추.
봄에 피는 작약과 함께 내가 심은 유일한 꽃이다.


728x90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봉선  (0) 2013.09.12
상사화  (0) 2013.08.09
산수국 꽃말은 '변하기 쉬운 마음' 이라네.  (0) 2013.07.10
5월의 숲은, 깊고 그윽하다.  (2) 2013.05.14
해발 1천 미터에서 만난 적상산 피나물 군락  (1) 2013.05.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