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지리산과 섬진강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구례 오산(鰲山) 사성암(四聖庵)

by 눌산 2008. 5. 1.
728x90
반응형

지리산 섬진강을 가슴에 담다. 구례 오산(鰲山) 사성암(四聖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성암에서 바라 본 섬진강

자라를 닮은 산, 오산(鰲山) 사성암에 오르면 지리산과 섬진강을 가슴에 담을 수 있습니다.
지리산 남쪽 방향 섬진강 변에 있는 오산은 해발 531m의 가녀린 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산 정상에 있는사성암(四聖庵)

서기 582년 연기조사가 세운 것으로 알려진 사성암은
원효, 도선, 진각, 의상대사가 수도 한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성암을 중심으로 풍월대, 망풍대, 배석대, 낙조대, 신선대 등 12 비경이 일품으로
무엇보다 탁 트인 전망이 압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성암에서 바라 본 구례읍 전경입니다.

너른 들 한가운데로 섬진강이 흐르고. 넉넉한 자태의 지리산이 감싸고 있는 천하의 명당 자리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선굴 뒤로 산신각이 바라 보입니다.

사성암 주위로는 이런 기암괴석들이 즐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사를 위한 기와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리산을 다녀가는 산꾼들이나 간간히 들리던 곳이었지만
지금은 유명 관광지가 되버렸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은 산이지만. 더이상 오를 곳이없는 하늘금과 맞닿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질녘 섬진강 풍경이 그윽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해가 저물어 갑니다.

내려가고 싶지 않은 아랫동네를 향해 터벅터벅 길을 나섭니다.



[Tip]
구례에서 순천으로 향하는 17번 국도에서 정남쪽으로 바라 보이는 산입니다. 뾰족한 봉우리가 방향에 따라 펑퍼짐해지기를 반복하며 각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언젠가 국도를 타고 지나다. 늘 뾰족한 봉우리로만 인식해 왔던 오산이 갑자기 펑퍼짐해 보이더군요. 함께 한 일행에게 던진 농담이. "20대 처녀 가슴이 어느새 할매 가슴이 되버렸네."였습니다. 그 후 산 친구들은 오산을 바라 볼때 마다 '처녀 젖가슴' 산이라 부른 답니다.

구례군 문척면 죽마리에 있고. 등산로와 함께 자동차가 올라 갈 수 있는 길이 따로 있습니다. 오산 아래 섬진강 변은 '섬진강 벚꽃축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