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언제나 봄날' 주변에서 만난 들꽃

by 눌산 2008. 7. 14.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으로 들어가면 하늘나리가 한창입니다. 멀리에서 바라보면 꼭 꽃불을 켜 놓은 듯 붉은 빛의 하늘나리를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높고 깊은 산중으로 들어갈 수록 꽃은 더 선홍색을 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루발풀입니다. 긴 대궁이 키다리같지만. 다른 꽃에 비해 키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여름꽃 치고는 키가 작은 셈이지요. 이른 봄에 피어났다면 큰 대접을 받을 만한 꽃이지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치수영입니다. 하얀 수염을 늘어뜨린 모습입니다. 그늘진 숲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라지꽃입니다. 차를 타고 한적한 시골길을 가다보면 흔히 만날 수 있습니다. 집집마다 양의 차이는 있겠지만 도라지꽃 없는 집이 없을 정도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추리보다는 좀 커서 그런지 왕원추리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름은 모르겠습니다. 칡꽃 비슷하지만. 아닙니다. 고추 밭두렁에서 만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언제나 봄날' 너머로 보이는 산이 적상산입니다. 펜션에서 보면 정동쪽이지요. 아침해 역시 적상산에서 넘어 옵니다. 산안개 나폴거리는 이른 아침 풍경이 제일 낫지만. 황토 담벼락을 붉게 물들이는 해질녂 색감도 아름답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