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비 개인 후 펜션 풍경

by 눌산 2008. 7. 15.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바탕 소낙비가 지나간 뒤라 그런지 황톳빛 색감이 더 진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을 감싸고 있던 개망초 군락도 어느새 키가 훌쩍 자란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덥긴 덥나봅니다. 이쯤되면 산안개가 꽉 차야하는데 말입니다. 비가와도 온도는 별 차이가 없다는 얘깁니다. 그만큼 날씨가 덥다는 얘기도 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 봉우리가 적상산 정상 향로봉이고 우측은 안렴대입니다. 안국사 바로 뒤에 있는 통신탑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바로 뒤에 있는 520년 된 정자나무가 오늘은 한가합니다. 늘 마을 어르신들이 더위를 피하던 곳인데. 한바탕 소낙비가 내린 뒤라 고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측 뒤에 보이는 봉우리가 안렴대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