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금강(錦江)의 속살, 방우리 가는 길

by 눌산 2008. 11. 1.
728x90
반응형








장수 뜬봉샘에서 발원한 금강은 남에서 북으로 흐르다가 대청호에서 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서해바다로 스며드는 독특한 흐름의 강이다. 그렇다고 직선은 거의 없다. 대부분 갈 지(之)자가 아니면 S자로 굽어지며 구절양장 산과 사람의 마을을 휘감아 흐른다.
무주-금산-영동 구간은 동강을 닮았다. 특히 금산의 적벽강은 영락없는 동강이다.
진안의 용담댐을 지나 무주에서 남대천을 받아 들여 덩치를 키운 금강은 금산과 영동 땅을 거치며 꼭꼭 숨겨진 오지마을을 만들었다. 충청남도 금산군 부리면 수통리와 방우리 일대가 그곳인데, 그것은 산을 넘지 못하는 강이 만들어 낸 이 땅의 속살과도 같은 곳. 산과 산 사이, 귀신도 며느리도 모르는 사람의 마을은 옛날에는 피난지로, 현대인들에게는 피서지로 각광을 받게 된 것이다. 피난과 피서의 공통점은 못살게 구는 어느 집단으로 부터 피해서 들어간다는데 있다. 전쟁과 도시를 피해 잠시 도피하는 것. 어찌되었든 방우리는 예나 지금이나 어지러운 세상을 피해 잠시 숨어들기에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아닌 가뭄에도 곱디 고운 물빛이 아름다운 방우리에서 만난 금강

방우리 가는 길은 예나 지금이나 별반 달라진게 없다. 자동차가 다닐 수 있는 도로가 있다지만 강변 자갈길 그대로가 길이다. 물이 불면 이 길조차도 무용지물이 된다. 절벽에 바싹 붙은 도로는 아슬아슬하다. 그 길이 끝나는 곳에 사람의 마을이 있다. 원방우리와 농원마을이다. 두 마을 모두 방우리에 속하지만 산 하나를 사이에 두고 멀리 떨어져 있다. 원방우리를 큰방우리, 농원마을을 작은방우리라고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우리의 들목인 무주 내도리(앞섬)에 세워진 표지판
 
충청도 땅 방우리의 들목은 전라북도 무주 내도리 마을이다. 내도리를 우리말로 하면 앞섬이다. 앞섬 다음 마을은 뒷섬. 참 쉽고 편한 이름이다. 한때는 앞뒤로 가로막힌 금강 덕분에 섬마을이었다. 그러다 앞섬 앞뒤로 두 개의 다리가 놓이게 되면서 육지 속의 섬마을은 사라지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섬마을에서 강변 자갈길로 금강을 거슬러 오르다보면 도로변에 우뚝 솟은 바위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름하여 선바위, 또는 촛대바위라고도 부른다. 선바위 삼거리에서 길은 두 갈래로 갈라진다. 우측으로 가면 작은방우리, 직진하면 큰방우리 가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바위.

길은 점점 넓어졌다. 한 사람이 겨우 다닐 만한 토끼길은 자동차가 다닐 만큼 넓어졌다. 그만큼 세상과의 거리가 좁혀진 셈이다. 길은 세상과의 소통이다. 또한 지금까지 살아 온 세상과의 단절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길이 뚫린다는 것은 결코 좋을 일만은 아닌것이다. 하지만 방우리 사람들에게 이 길은 생명 줄이나 다름없다. 오래전의 일이지만 작은방우리 사람들은 무주와 영동 땅을 넘나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한번도 아닌 두번이나 강을 건너 세상과의 교류를 했으니 작은방우리 사람들에게 있어 길은 목숨과도 같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넓혀진 길은 그만큼의 댓가를 치루어야 했다. 여름이면, 아니 시도때도 없이 찾아드는 행락객들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그들이 남기고 간 것이라고는 쓰레기 뿐이라는 방우리에서 만난 노인의 푸념에서 느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방우리 입구에 세워진 범죄없는 마을 표지판.

이 깊은 산골에 범죄가 있을리 있겠는가. 하지만 마을 사람들에게는 자부심과도 같은 것이다. 그만큼 인심 좋고 살기 좋은 동네란 의미이기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방우리의 우체통

금강 물줄기가 몇구비 휘돌아 흐르면서 마치 방울이 매달린 지형을 만들어 냈다. 방우리란 지명은 이렇게 생겼났다. 경상북도 봉화 임기의 물알이란 마을이 있다.  방울과 물알. 표현의 차이지만 역시 비슷한 지형에서 생겨난 지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방우리 마을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집이 더 많은 원방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방우리 강변의 느티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바위 삼거리에서 갈라지는 작은방우리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방우리가 농원마을이 된 것은 1954년 전쟁 피난민들의 정착 농원이 건설되면서부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를 넘어서며 다시 만난 금강


[Tip] 대전-진주간 고속도로 무주나들목에서 무주읍을 찾아간다. 반딧불 장터 방향으로 좌회전 후 직진, 반딧불 주유소에서 다시 좌회전해 약 2km 쯤 가면 내도리(앞섬). 금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너자 마자 좌측 마을 안으로 들어가면 '방우리 진입로'란 표지판이 서 있다.



반응형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