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봄비는 청소부, 근심걱정까지도 말끔히 씻겨주는

by 눌산 2009. 5. 22.
728x90
반응형









봄비는 청소부, 근심걱정까지도 말끔히 씻겨주는

요즘 일기예보 잘 맞습니다. 지역예보는 거의 시간까지 정확하니까요. 늘 이렇게 칭찬받는 기상청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젠 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아마도 전국적으로 내린 것 같습니다. 무주 아래 더 남쪽은 꽤 많은 비가 내린 것 같고. 며칠전 비에 이어 가뭄 해갈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비에, 적상산이 말끔해졌습니다. 송화가루 가득 머금은 나무들도, 먼지 폴폴 날리던 산길에도 윤기가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비가 멈춘 사이 적상산이 보입니다. 종일 안보였거든요. 안개에 가려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성해진 잎에서 청년의 기상이 느껴지지 않나요? 뒤란 당산나무는 언제봐도 멋집니다.
적상산에 등산오시는 분들, 제발 저 평상 위에 쓰레기 좀 버리고 가지 마세요~ 일요일이면 쓰레기 치우느라 바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집 어르신댁, 제 고추밭... 보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집에 오시는 분들은 저보다 저 소나무에 관심이 더 많습니다. 등산오시는 분들도 저 소나무를 배경 삼아 사진 한 컷 남기지 않는 사람 없고, 보는 사람마다 감탄사를 연발합니다. 잘 생겼지요.^^

하지만 눌산은 소나무를 싫어합니다. 잡초까지도 사랑하는 눌산이지만 나무 중에서 소나무는 무조건 싫습니다. 하등의 도움이 안되는 나무고, 무엇보다 욕심이 너무 많은 나무거든요. 봄이면 송화가루가 날려 피해를 주죠, 또 소나무 밑에는 꽃이나 나물도 없습니다. 자기 주변에는 다른 나무가 자라는 것도 용납 못하죠. 자기 혼자만 잘 먹고 잘 살겠다는, 얼마나 욕심쟁입니까. 그래서 싫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젠 하루 종일 적상산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안개에 가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상 위에 삐죽 나온 저 녀석들, 많이 자랐죠? 운명을 다 할 날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뽑을까요? 아님 댕강 잘라 버릴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안개가 자욱합니다. 시시각각 멋진 모습으로 또 다른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더불어 자리잡은 <언제나 봄날>도 멋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무주 맛집을 하나 찾았습니다. 자장면집인데요, 무주IC 입구에 만남의 광장이란 휴게소 있죠? 거기에 천마루라는 중국집입니다. 수타면이라 쫄깃한 맛이 일품입니다. 머루탕수욕 또한 별미입니다. 제일 작은 만원짜리 한 접시면 두세 명은 먹을만 합니다. 읍내 잠시 나가는 길에 어제도 자장면 먹었습니다.^^

아, 사진은 <언제나 봄날> 올라는 길입니다. 뒤로는 적상산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동네 도랑에도 물이 많이 불었습니다. 이 물이 흘러 금강으로 스며듭니다. 이런 날 쪽대로 물고기 잡던 생각이 납니다. 물살이 세면 물고기들이 물가 수초 주변으로 몰려듭니다. 비오는 날 촉촉해진 기분 달래기에는 매운탕에 쏘주만한게 없죠.^^ 아, 다 옛날 추억입니다. 요즘은 그런 일들이 재미없더군요. 그냥 멍하니 앉아 빗소리 듣는게 더 좋습니다.


비에, 사람들의 우울한 마음까지도 모두 씻겨내려 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고보니 봄비는 청소부군요. 묵은 때 말끔히 씻겨주는.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