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뜻밖의 선물

by 눌산 2009. 7. 20.
728x90
반응형








외출에서 돌아오니 택배가 와 있습니다. 내용물은 책. 펜션에 이따금 오는 손님의 지인이 보낸 책입니다. [언제나 봄날] 사랑방 책장을 채울 새 식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감적으로 책이구나 했습니다. 몇일 전 미리 연락을 받았기 때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작은 포장박스 안에 몇 권의 책이 들어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선물보다도 고마운 것은. 책이기 때문입니다. 새책은 아니지만, 새책이 아니어서 제겐 더없이 값진 선물입니다. 당장이라도 읽어보고 싶은 책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을 보내주신 분은 가브리엘 님. 고맙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 사랑방은 개방되어 있습니다. 차를 마시고, 인터넷을 하고, 마음대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저도 여행하면서, 머무는 동안 편안하게 읽을 책 한 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미리 챙겨서 다니긴 힘드니까요. 그래서 책을 개방하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이따금 책을 기증해 주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저에게 하는 선물이지만, 모두가 나눌 수 있는 선물이기에 더 고마움을 느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많이 기증해주세요.하는 것 같죠? 맞습니다.^^  책이라면 어떤 책도 환영합니다. 하지만 새로 구입하거나 새책은 사양합니다. 헌 책만입니다. 감동을 전할 수 있어, 그래서 더 값진 의미가 있으니까요. 읽고 난, 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헌 책이 있다면, [언제나 봄날] 사랑방에 버려주십시오. 감사히 받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 사랑방입니다. 차를 마시고, 인터넷도 하고,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입니다. 가끔은 수다도 떨고 쏘주 잔을 기울이기도 합니다. ^^

사랑방 책은 갖고 나가서 읽으셔도 좋습니다. 요즘 같은 여름날에는 뒤란 당산나무 그늘이 책읽기에 최고의 장소입니다. 아니면 아트갤러리 뒤에 있는 계곡에 발 담그고 읽어도 좋고요.


가브리엘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나누겠습니다. 고맙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