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하늘빛, 기가막히게 좋은 날

by 눌산 2009. 7. 30.
728x90
반응형








참 오랜만입니다. 이런 하늘 언제봤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습니다. 장마끝에 찾아 온 파란하늘이 '이젠 더위!'를 외치는 듯 합니다. 덥겠죠? 장마도 대충 끝나는 것 같고, 여름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언제나 봄날] 올라오는 길에 코스모스가 활짝 피었습니다. 봄부터 마을 어르신들이 심고 가꾼 결과입니다. 많지는 않지만 그 분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양이 중요한게 아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셔터를 대충 눌러도 하늘빛이 기가막힙니다. "뭐, 이 정도야~"하시겠지만, 그동안 지루했던 장마끝에 찾아 온 파란하늘이 곱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란하늘에 기분이 좋은지 웃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틀 전만 해도 뱍난로를 피웠습니다. 감자를 구워 먹었고요. 오늘은 무지 더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맴도는 먹구름 한조각이 밀리는 느낌이죠? 파란하늘에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 옥상에 천막을 하나 쳤습니다. 비도 피하고, 그늘도 만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에서 안렴대까지, 적상산 주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건강한 나무, 뒤란의 당산나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부터 다음 주말까지가 휴가의 절정일 것 같습니다. 먼 길 가시는 분들 잘 다녀오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0 08:36

    안녕하세요~
    정말 멋지네요~
    이국적인 느낌이 나요.. 하늘도 파랗고~ 아침부터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0 13:07

    와우~~언제나 봄날에
    여름을 지나 가을이 성큼 온듯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