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허리를 낮춰야만 볼 수 있는 풀꽃들

by 눌산 2009. 8. 24.
728x90
반응형








봄 여름 가을 겨울 철마다 피어나는 키 작은 풀꽃이 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허리를 낮춰야만 볼 수 있는 꽃들이죠. 거만하게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서는 절대 그 비밀의 문은 열리지 않습니다.

낮은 자세로 만나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개비, 닭개비, 달의밑씻개라고도 불리는 닭의장풀입니다. 금방이라도 날개를 펼치고 푸드득 날 것만 같아 보입니다. 알고보니 닭장 부근에서 잘 자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국 어디에서든 흔하게 만날 수 있는 한해살이 풀입니다. 주로 약간 습한 곳에서 잘 자라고, 한낮에는 꽃잎을 오므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린잎은 나물로도 먹고, 줄기와 잎은 말려서 차로 마시면 좋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흔한 풀꽃이지만, 허리를 낮추지 않으면 보이지 않습니다. 키가 아주 작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 산사에서 만난 상사화. 꽃이 필때는 잎이 없고, 잎이 나오면 꽃이 없어 꽃과 잎이 서로 그리워 한다고 해서 상사화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비한 사랑', '좋은 소식'이라는 꽃말을 가진 비비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리지어 있을때 더 빛이 나는 벌개미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기 드물게 키가 큰 마타리. 마타리는 소설 '소나기'에도 등장합니다. 검색해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아침 물소리는 고요합니다. 눌산이 앉아 바라보고 있는, 여명이 밝아오는 적상산의 의연함 처럼 말입니다.


어제(23일)로 여름 휴가시즌이 끝난 것 같습니다. [언제나 봄날]도 성수기 요금에서 비수기 요금으로 바뀌었으니까요. 정신없이 살았던 지난 한 달간이 1년은 된 것 처럼 길게 느껴집니다. 이제부터 눌산은 침잠의 시간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