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여인의 붉은 치마를 닮은 산, 무주 적상산(赤裳山)

by 눌산 2009. 10. 15.








200mm 렌즈로 바라 본 무주 적상산 단풍

마치 여인의 치마를 닮았다는 무주 적상산(赤裳山)의 본래 이름은 상산(裳山), 또는 산성이 있어 상성산(裳城山)입니다. 적상산이나 상산, 상성산 모두 같은 의미라 할 수 있습니다. 적상산을 멀리서 바라보면 사면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어 마치 여인의 치맛자락을 펼쳐 놓은 듯한 모습입니다. 가을이면 곱게 단풍이 들어 붉은 치마를 연상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 가는 길은 이미 추색이 완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mm 렌즈로 바라 본 현재의 적상산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상산 단풍 절정은 다음주부터 이달말까지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장이라도 뛰어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렌즈 속 풍경에 만족해야지요.^^

적상산 등산 자료 -> http://nulsan.net/73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