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작지만 눈이 시리도록 붉은 애기단풍

by 눌산 2009. 10. 29.
728x90
반응형








잎은 작지만 색깔은 더 붉고 고운 애기단풍입니다. 애기단풍은 백양사가 유명합니다. 산너머 내장사에 비해 소박하지만 은근히 끌어땡기는 매력이 있는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올 가을엔 백양사에 가보질 못했습니다. 사진은 가까운 곳에서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비오는 지역이 있다죠. 이 비가 그치면 날씨는 더 쌀쌀해진다고 합니다. 주말 지나면 11월이니 겨울 분위기로 접어 들겠지요.

향적봉에 올라보니 가을과 겨울이 공존하더군요. 이파리를 모두 떨군 나뭇가지만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무주리조트는 겨울시즌 준비로 한창이고요. 곧 첫눈이 내리면 스키어들로 붐비겠지요. 요란한 세상사가 듣기는 싫지만 이따금 뉴스를 접하면 왠지 딴세상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눌산이 없어도 잘 돌아가는 세상이니 말입니다.

참. 언제나 봄날에 새식구가 생겼습니다. 고양이 두 마리. 한 녀석은 방안에서 놀고, 또 한 녀석은 밖에서 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조만간 인사드릴 겁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뜬금없이 찾아 온 새식구랍니다...  (2) 2009.11.13
겨울 문턱  (4) 2009.11.04
깊어가는 무주 적상산의 가을  (2) 2009.10.28
가을빛, 가을길  (0) 2009.10.22
하늘빛 기가막히게 좋은 날  (2) 2009.10.18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