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나도 꽃이야~를 외치는 앙증맞은 괭이눈

by 눌산 2010. 3. 28.
728x90
반응형










괭이눈의 종류도 무지 많군요. 55종이나 있다고 합니다. 전 애기괭이눈과 털괭이눈, 금괭이눈 정도만 아는데.... 눌산은 이 정도만 알고 있을랍니다. 더이상 알면 머리 아프니까요.^^

어제 성주댐 인근을 지나다 만난 털괭이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잎은 엷은 녹색으로 타원형이고 마주나며, 가장자리는 톱니처럼 되어 있습니다. 가지 끝에 엷은 황색의 작은 꽃들이 뭉쳐서 피어 납니다. 그 모양이 마치 고양이 눈과 같다 하여 괭이눈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끼 가득한 바위틈에서 주로 자랍니다. 괭이눈이 자라는 곳은 오염이 안된 땅이라는 증거가 되기도 합니다. 유난히 깔끔한 고양이의 습성을 닮은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눌산은 운전을 하다가도 주변을 유심히 살핍니다. 야생화가 있을 만한 곳을 보면  곧바로 차를 세웁니다. 십중팔구는 괭이눈이나 현호색 정도는 만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괭이눈도 그렇게 만났습니다. 사람 한명 겨우 지나다닐 만큼 좁은 골짜기에 이끼 가득한 바위가 있고 물이 졸졸흐르는 곳입니다. 그 틈에 괭이눈이 무더기로 피어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한 꽃은 아니지만 신나는 일이지요. 앙증맞은 크기에 꽃같지도 않은 모습을 하고 있지만 분명 꽃이니까요. 나도 꽃이야~하고 외치는 것 같습니다. 좀 봐달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틈에 현호색이 환하게 웃고 있습니다. 현호색은 제비꽃과 더불어 우리 산야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봄꽃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

  • 비바리 2010.03.29 05:18

    어머나~~괭이눈이 참 예쁩니다..
    요즘 야생화에 폭 빠지셨나 봐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29 08:24

    괭이눈도 꽃이죠잉??? ㅎㅎㅎ
    잘 지내셨어요?
    봄은 이제 우리 품안입니다....
    답글

  • 바람 2010.03.29 14:18

    괭이눈 참 귀엽고 예쁘네요 정말~~~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