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초봄의 향기, 생강나무 꽃차

by 눌산 2010. 3. 30.
728x90
반응형









이른 봄 산중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산수유꽃과 혼동하기 쉬운 생강나무입니다. 멀리에서 보면 영락없는 산수유꽃입니다. 나뭇가지를 꺾거나 꽃을 문지르면 생강향이 난다해서 붙여진 이름 같습니다. 이 생강나무를 강원도에서는 동백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나오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입니다.

요즘 한창인 생강나무꽃을 잘 말려서 우려 마시면 꽃차가 됩니다. 초봄의 향기 가득한 생강나무 꽃차는 그윽한 향이 일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맘 때면 산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생강나무꽃입니다. 산수유꽃과 흡사하지만 색감이나 나무의 줄기는 전혀 다릅니다. 가장 먼저 피는 나무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유정문학촌이 있는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 주변에 이 생강나무 꽃길을 조성한다고 합니다. 소설 '동백꽃'에 등장하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니까요. 정선아리랑에도 이 생강나무가 등장합니다. "아우라지 뱃사공아 날 좀 건네주게. 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지기 전에~" 이 역시 생강나무를 동백이라 표현한 경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강나무꽃과 산수유꽃의 구별은 쉽습니다. 눌산은 전문가가 아니라 꽃의 차이는 설명이 어렵습니다. 산에 있으면 생강나무꽃, 집주변에 재배하는 것이라면 산수유꽃으로 이해합니다. 생강나무는 나뭇가지가 매끈하고, 산수유나무는 지저분합니다. 더 쉬운 방법을 꽃을 문지르면 생강나무꽃은 생강향이 납니다.


생강나무 꽃차는 꽃이 활짝 피기 전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아마도 그때가 가장 향이 좋다는 뜻이겠지요.
특별히 손질 할 것도 없습니다. 지저분한 부분만 콧털 가위로 잘라냅니다.


가을꽃에 비해 봄꽃은 잘 말리기만 해도 좋다고 합니다. 이제 기다리면 됩니다. 따뜻한 봄날 볕좋은 창가에 앉아 마시면 딱 좋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

  • 복수초 2010.03.30 10:08

    저 생강나무꽃차 마셔봤어요....그럼 우리가 먹는 생강이랑은 다른거죠? 전 생강나무꽃차...우리먹는 생강에서 피는 꽃인줄 알았는데..^^;;
    답글

  • 임현철 2010.03.30 10:42

    이 차 궁금증이 더하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krlai.com BlogIcon 시앙라이 2010.03.30 23:34 신고

    눌산형님 덕분에 이제 혼자 산을 다녀도 야생화가 눈에 잘들어오고 산유수...생강나무도 이제 구분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ok365.tistory.com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4.01 22:09

    생강나무가 편두통에 좋답니다.
    예전엔 많이 달여 마셨는데, 이젠 안마셔도 되게 됐답니다.
    차도 아마 그럴겁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4.02 09:19 신고

      전에 편두통때문에 고생하신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좋아지셨다니 다행입니다.
      청산도 다녀오셨군요.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