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노숙자가 된 야옹이

by 눌산 2010. 4. 13.
728x90
반응형









야옹이는 요즘 노숙을 즐깁니다. 비록 고무통이지만 한옥 스타일의 제 집도 있는데 말입니다. 자기집에서 안 자고 여기저기 옮겨다니며 잡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야옹이는 이렇게 놉니다. 2층 난간에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때로 야옹이를 부릅니다. 야옹아~ 밥먹자~ 어디선가 야옹 소리는 나는데, 도무지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바로 저 모습으로 빤히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렇게 불러도 나타나지 않더만 나쁜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론 먼 산을 바라보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벅꾸벅 졸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금 내려와 밥만 먹고 다시 올라갑니다. 잠은 2층 파라솔 위에서 자고요. 제 집 나두고 옮겨 다니며 자는 이유가 뭘까요? 새 집 지어달란 얘긴가....


야옹이 너 앞으로는 숙자라고 부르겠다.^^ 노.숙.자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