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강원도 속초]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가는 설악산 흔들바위

by 눌산 2010. 6. 4.








설악의 속살을 만날 수 있는 길, 신흥사에서 흔들바위까지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산을 꼽으라면 설악산과 지리산이 아닐까 합니다. 두 산은 뚜렷한 각자의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남성적인 산과 여성적인 산으로 비유하기도 하고, 아버지와 어머니의 산으로 비유하기도 합니다. 그것은 골산(骨山)과 육산(肉山)의 차이입니다. 바위가 많은 설악이 골산, 펑퍼짐한 흙산인 지리가 육산이라 할 수 있습니다.

등산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라도 편하게 다녀올 수 있는 코스가 신흥사에서 흔들바위까지 입니다. 설악의 진면목을 가장 손쉽게 만날 수 있는 코스라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악동 소공원입니다. 설악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입니다. 걷기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권금성까지 케이블카를 탑니다. 권금성에 오르면 동해바다와 울산바위, 외설악의 장쾌한 비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악산 신흥사 일주문입니다. 등산 복장보다는 간편 복장이 더 많은 것을 보면 가볍게 주변을 돌아보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내에 들어서면 먼저 엄청난 크기의 청동대불에 압도되고 맙니다. 저 아이들은 무슨 소원을 빌고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의 끝은 울산바위지만 가는 길은 내내 숲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밣힐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흥사 담장입니다. 홀로 우뚝 솟은 나무는 전나무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악산 신흥사 유래

신라(新羅) 진덕여왕 6년(서기652)에 자장율사가 창건하여 향성사(香城寺) 라고 하였다.
이 이름은 불교의 중향성불토국(衆香城佛土國)이라는 글에서 따온 것인데 중향성(衆香城)은 금강산(金剛山) 철위산(鐵圍山)을 의미하며 불토국(佛土國)은 부처님께서 교화 할 대상적 국토라는 의미와 정치적 형태의 국가라고 하는 뜻과 어울린 말이다.

처음 향성사지는 지금의 켄싱턴호텔 자리에 세워져 46년간 존속하다가 효소왕 7년(서기 698)에 화재로 소실되었다. 그 당시 9층이던 향성탑이 현재 켄싱턴호텔 앞에 3층만 남아 있어 옛 향성사의 역사를 말해주듯 옛날을 잊지 않게 하고 있다.

향성사가 화재를 당한지 3년 후 의상조사께서 능인암(현재 내원암)터에 다시 중건하고 사명(寺名)을 선정사(禪定寺)라고 개칭 하였다. 그 후 946년간 수많은 선승들이 이곳에서 수도 정진하여 왔으나 조선 인조20년(서기1642)또다시 화재가 발생하여 소실된 것을 2년후 영서(靈瑞), 혜원(惠元), 연옥(蓮玉) 세분의 고승들께서 중창을 서원하고 기도 정진 중 비몽사몽간에 백발신인이 나타나서 지금의 신흥사 터를 점지해 주며 “이곳은 누 만대에 삼재가 미치지 않는 신역(神域)이니라” 말씀 하신 후 홀연히 사라지는 기서(奇瑞)를 얻고 절을 중창하니 지금의 신흥사이다. 절 이름을 신인(神人)이 길지(吉地)를 점지해 주어 흥왕(興旺)하게 되었다 하여 신흥사(神興寺)라 한 것이다. 6·25사변때 고성군 건봉사는 전소되었고 영북지역의 대본산 기능이 마비되었을 무렵 고암, 성준 두 스님의 원력으로 여기 신흥사를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로 승격하여 업무를 이관하게 되었다. 이후 신흥사는 영동지역의 불교를 새롭게 일으키는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중요한 불사를 전개해 나갔다. 속초노인복지관을 개관하고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사회복지사업에 헌신하는 한편, 춘천에는 불교방송지국을 개국하여 포교에 전념하는 사찰이 되었다. 이렇게 지역사회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자 신흥사가 과거의 신흥사가 아니라 새로운 신흥사가 되었다며 신흥사(新興寺)의 귀신 신자(神字)를 시대에 맞게 새로울 신자(新字)로 고쳐 사용하자는 중론이 일어났다. 그리하여 1995년부터 영동불교를 새로 일으킨다는 서원을 담아 사명(寺名)을 신흥사(新興寺)로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 http://www.sinhungs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흥사를 둘러보고 나오면 길은 곧바로 숲으로 스며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게 다녀 올 수 있는 코스라 가족단위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울산바위가 보일때 쯤이면 흔들바위가 코 앞입니다. 미시령을 넘어 속초로 향하다 보면 보이는 바위가 이 울산바위입니다.

남한에서 가장 멋진 암괴가 설악산 울산바위이다. 울산바위로 오르는 길은 설악동 소공원의 신흥사 옆으로 나있고 중간에 흔들바위가 있다.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계단이 만들어져 있고 정상에 오르면 대청봉도 보이고 외설악 전경도 눈에 들어온다. 소공원에서 울산바위 정상까지 왕복하는데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 해발 873m의 울산바위는 사방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둘레가 4km이며 6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어 그 경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울산바위의 명칭은 3가지 설이 있는데 하나는 울타리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과 경남 울산의 지명을 딴 전설적인 이름, 또 하나는 우는 산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 등이 있다. 울산바위 허리에 구름이 휘감기면 흡사 구름 꽃송이가 피는 것 같다. -한국관광공사 자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들바위입니다. 울산바위 아래 계조암 앞에 있는 바위로 일명 쇠뿔바위(또는 우각암)라고도 하며 한 사람이 흔드나 여러 사람이 흔드나 똑같이 흔들리기 때문에 설악산 팔기(八奇)가운데 하나입니다. 설악산을 찾아 울산 바위나 계조암에 오르는 사람은 꼭 한번씩 들러 이 바위를 흔들어 보고 내려갑니다. 아마도 이 흔들바위 붙잡고 사진 한장 안 찍은 사람 없을 겁니다. 대표적인 수학여행 코스였으니까요. 너무 힘주어 밀면 굴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대한 하나의 바위로 이루어진 모습을 하고 있지만 촉촉한 숲길은 걷기에 그만입니다. 활엽수와 소나무가 주종으로 내내 숲그늘을 만들어 줍니다.


설악동 소공원-신흥사-계조암-흔들바위 코스는 천천히 걸어도 왕복 세 시간 잡으면 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