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걷다97

연둣빛 산길을 걷다! 산과 강, 들녘에는 새 생명이 움트는 소리들로 요란합니다. 얼었던 땅이 녹아 흐릅니다. 계곡의 물은 철철 넘쳐흐르고, 여기저기에서 모여든 물은 강으로 하나가 됩니다. 몸집을 불린 강물은 제 갈길 유유히 흘러갑니다. 덩달아 들녘의 농부들은 손놀림이 바빠졌습니다. 마을마다 통통거리는 경운기 소리가 봄이 왔음을 알립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어르신들 망태 속에는 고사리가 한 가득입니다. 강길 걷다 산길로 접어들었습니다. 숲 사이사이 빼꼼한 틈이라도 보이면 어김없이 진달래가 피어 있습니다. 나무가 베어진 숲은 온통 연분홍 진달래 밭입니다. 더불어 나무에서는 새순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연두! 이 봄, 가장 아름다운 색이 아닐까요. 늦은 오후 햇살이 눈부십니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덕분에 걷기에는 그만입니다. 텅 빈.. 2016. 4. 9.
섬진강과 보성강을 따라가는 곡성 벚꽃길 곡성 기차마을 종점 가정역에서 압록마을-보성강 줄기 따라 태안사 입구까지 불과 일주일 전 태백에서 눈을 만났다. 그것도 발목까지 빠지는, 완전한 겨울풍경을. 그런데 일주일 뒤 섬진강에서 꽃비 날리는 벚꽃길을 걸었다. 벚꽃구경은 따가운 햇살에 땀흘리며 걷는 것보다 꽃비 날리는, 비오는 날이 오히려 좋다는 것은 느껴본 사람만이 안다. 섬진강 상류 곡성 벚꽃길은 곡성기차마을 종점이 있는 가정마을에서 시작된다. 17번 국도 건너편 산자락을 휘감아 도는 이 길은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17번 국도와 나란히 구례구역까지 이어진다.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는 아름다운 길이지만, 화개 십리벚꽃길이나 구례 섬진강 벚꽃길의 명성에 밀려, 덕분에 한갓지다. 인파에 떠밀려 정신없는 것 보다 느긋하게 즐길 수 있다. 가정역에서 .. 2016. 4. 5.
[걷기 좋은 길] 삼동치 고랭지 채소밭 가는 길 강원도 영월군 상동면 덕구리에서 경상북도 봉화군 춘양면 우구치리 상금정까지 오지트레킹(trekking)이란 이름으로 걷기에 빠져 살았던 적이 있다. 주로 강원도와 경상북도 일대 옛길을 찾아 다녔다. 옛길의 의미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주로 마을과 마을을 이어주는 길에는 사람이 중심에 있다. 그 길에는 늘 이야기꺼리가 넘쳐 난다. 알고 보니 요즘 유행하는 스토리텔링(Storytelling)이다. 사람들의 이야기는, 굳이 지어내지 않아도 오래된 길에는 자연스럽게 스며있다. 정선 예미에서 무주까지 가는 길은 여럿 있지만, 지루한 고속도로를 피해 국도를 타기로 했다. 영월 상동에서 봉화 춘양으로, 다시 영주와 예천, 상주를 거치는 길이다. 고속도로에 비해 60km이상 짧은 길이다. 오래전 수없이 걸었던, 영월.. 2016. 3. 31.
추천! 걷고 싶은 꽃길 8곳 살아 숨 쉬는 모든 생명체는 동면을 한다. 사람도 예외일 수는 없다. 그런 이유로 봄은 생명의 계절이다. 새순이 돋고, 꽃을 피운다. 사람은, 가슴이 열리고, 오감으로 대지의 기운을 느낀다. 문 밖으로 나가고 싶은 욕구가 넘쳐나고, 움츠린 어깨와 굳은 몸에 생기가 돈다. 자연과 가장 가까이 마주하는 방법으로 걷기만큼 좋은 수단이 또 있을까. '걷기'의 의미는 죽자 사자 이를 악물고 걷는 고행의 길과는 다르다. 굳이 거리와 시간에 의미를 부여할 이유도 없다. 보고 싶은 만큼, 걷고 싶은 만큼만 걸으며 자연과 호흡하면 되는 것이다. 1. 18번국도 보성강 벚꽃길 17번 국도와 18번 국도가 만나는 전라남도 곡성군 오곡면 압록리는 섬진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다. 전라선 열차도 지나고 있어 국도와 철도, .. 2016. 3. 18.
[경상남도 하동] 쌍계사 십리벚꽃길 끝물이다. 장마당으로 치자면, 파장 분위기다. 한바탕 신나게 봄의 유희를 즐긴 끝물에 '그 길'을 걷는다. 어제(7일) 오전 상황이다. 지난 주말을 끝으로 화려한 벚꽃잔치가 막을 내렸다. 혹시나 하고 꽃비를 기다려 보지만, 기대이하이다. 아쉬움은 없다. 느즈막히 간 김에 한가롭게 남은 꽃길을 걸어 본다. 거의 매년 이 길을 찾아가지만, 무지막지한 인파가 무서워 이른 아침 살짝 들려 빠져 나오곤 했다. 쌍계사 벚꽃길은 그만큼 대한민국 최고의 벚꽃길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얘기다. 화개장터에서 쌍계사까지 십리 길이다. 그래서 '십리벚꽃길'이라고도 부른다. 화개 벚꽃나들이는 어려서부터 다녔다. 고향집에서 가까운 거리라, 그때도 요즘과 별반 차이가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붐볐던 기억이 난다. 달라진 것은 근사한.. 2014. 4. 7.
대구를 걷다. '김광석 거리'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 방천시장 산길을 걷다보면 나무와 풀과 꽃을 만난다. 적당한 능선에 올라서면 바람을 만나고, 산 아래 세상을 본다. 앞만 보고 달리는 사람들에게 산길은 잠시 휴식의 공간이 된다. 내게는 도시도 별반 다르지 않다.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이다. 즉, 좋아하는 것만 골라본다는 얘기다. 특히 도시의 뒷골목은 또 다른 세상이다. 잊혀진 기억 속 풍경들로 가득하다. '나'와 닮은 사람을 만나고, 또는 '나와 다른' 사람을 만난다. 산골에 사는 사람에게 도시 뒷골목은 산길이나 다름없다. 대구를 걸었다. 서문시장과 '근대路의 길', 그리고 방천시장과 시장 모퉁이에 있는 '김광석 거리'를 걸었다. 방천시장 모퉁이에 있는 김광석 벽화거리. 방천시장은 한때 1천 여개의 점포로 가득 찬 꽤 규모가 큰.. 2013. 7. 15.
'산상의 화원' 만항재의 주인은 바람이었다. 산안개가 강물처럼 흘러 간다. 위에서 아래로 흐르다 하나가 되고, 다시 흩어지기를 반복한다. 이 산 저 산 넘나들기를 몇번이고 반복하더니 이내 하늘이 열린다. 그 산 아래 숲에서는 바람을 만난 키작은 풀꽃들이 춤을 춘다. 잠시 후 바람도 멈췄다. 일순간, 세상의 모든 흐름도 멈췄다. 다시, 고요가 흐른다. 해발 1,330m 만항재에 올랐다. 우리나라에서 자동차가 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갯길 만항재는 '산상의 화원'이란 이름으로도 불린다. 차에서 내리는 순간 펼쳐지는 드넓은 야생화 군락 때문이다.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피고 지기를 반복하는 만항재 야생화는 한여름이 제철이다. 정암사를 그냥 지나쳤다. 만항재에서 좀 더 이른 아침을 만나기 위해서다. 여름 풀꽃은 아직 이르지만, 초록 속에 피어 있는 성급한 .. 2013. 7. 11.
대구를 걷다. '근대로의 여행'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장소에는 의미가 없다. 세상사 다 그렇고 그렇듯 길도 거기서 거기란 얘기다. 요즘 지자체에서 앞다투어 '걷기 좋은 길'이란 이름의 길을 만들고 있다. 물론 정부시책이다. 자발적이 아닌,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강제적으로 만들어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문제가 한 둘이 아니다. 표지판부터 잘못 된 곳도 있고, 가장 중요한 뒷 관리가 안되다 보니 개통만 한채 방치 된 길도 있다. 낙동강 자전거 길을 가 본적이 있는데, 강을 따라 잘 나가던 길이 갑자기 사라져 버린다. 그러다 어느 순간 길은 거짓말 처럼 다시 나타난다. 급조한 결과인 것이다. 무주에도 그런 길이 있다. 백두대간 마실길이란 거창한 이름이 붙었지만, 요즘 그 길을 걷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길은 .. 2013. 7. 10.
황매산 철쭉길, 10년 전의 기억 산벚꽃과 진달래가 떠나고 신록이 우거질 무렵이면 철쭉이 핀다. 때는 바야흐로 철쭉 철이다. 남쪽의 지리산 바래봉과 합천 황매산 철쭉이 절정에 달했고, 점점 북상해 이번 주말이면 소백산과 정선의 두위봉을 점령하게 된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기상이변이라지만, 자연은 말없이 제 몪을 하고 있다. 오랜만에 황매산에 올랐다. 예상은 했지만, 주중인데도 인산인해다. 배려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단체산행객들의 눈쌀 찌뿌리는 행동까지도 용서될 만큼 멋지다. 무슨 단체에서 왔는지 축제 무대를 점령해 노래자랑을 하고 있다. 무대에는 대형 태극기와 단체 깃발을 세워 놓고 말이다. 태극기 흔들면 다 애국잔가? 작은 배려도 없는 그런 행동을 하면서 말이다. 황매산이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장'이었단 얘기는 어디서 들었나 보.. 2013. 5.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