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걷다99

대구를 걷다. '근대로의 여행'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장소에는 의미가 없다. 세상사 다 그렇고 그렇듯 길도 거기서 거기란 얘기다. 요즘 지자체에서 앞다투어 '걷기 좋은 길'이란 이름의 길을 만들고 있다. 물론 정부시책이다. 자발적이 아닌,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강제적으로 만들어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문제가 한 둘이 아니다. 표지판부터 잘못 된 곳도 있고, 가장 중요한 뒷 관리가 안되다 보니 개통만 한채 방치 된 길도 있다. 낙동강 자전거 길을 가 본적이 있는데, 강을 따라 잘 나가던 길이 갑자기 사라져 버린다. 그러다 어느 순간 길은 거짓말 처럼 다시 나타난다. 급조한 결과인 것이다. 무주에도 그런 길이 있다. 백두대간 마실길이란 거창한 이름이 붙었지만, 요즘 그 길을 걷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길은 .. 2013. 7. 10.
황매산 철쭉길, 10년 전의 기억 산벚꽃과 진달래가 떠나고 신록이 우거질 무렵이면 철쭉이 핀다. 때는 바야흐로 철쭉 철이다. 남쪽의 지리산 바래봉과 합천 황매산 철쭉이 절정에 달했고, 점점 북상해 이번 주말이면 소백산과 정선의 두위봉을 점령하게 된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기상이변이라지만, 자연은 말없이 제 몪을 하고 있다. 오랜만에 황매산에 올랐다. 예상은 했지만, 주중인데도 인산인해다. 배려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단체산행객들의 눈쌀 찌뿌리는 행동까지도 용서될 만큼 멋지다. 무슨 단체에서 왔는지 축제 무대를 점령해 노래자랑을 하고 있다. 무대에는 대형 태극기와 단체 깃발을 세워 놓고 말이다. 태극기 흔들면 다 애국잔가? 작은 배려도 없는 그런 행동을 하면서 말이다. 황매산이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장'이었단 얘기는 어디서 들었나 보.. 2013. 5. 22.
언제나 봄, 청산도 슬로길을 걷다. 청산도를 다녀왔다. 수 년 간 기회만 보고 있었는데, 마침 기회가 왔다. 완도항 여객선터미널을 향해 밤새 달렸다. 그리고 6시 30분에 떠나는 청산도 행 첫 배에 올랐다. 여행가도 가고 싶은 곳을 마음데로 가지는 못한다. 그런면에서 청산도는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었다. 아무생각없이 걸을 수 있는 곳, 하지만 눈부신 봄볓에 취해 마냥 걸을 수 만은 없었다. 따뜻한 남쪽나라 섬마을, 청산도는 '언제나 봄날'이었다. 청산도는 봄이 좋다. 유채꽃이 만발하고, 살갗을 간지르는 포근한 봄바람이 좋은 곳이다. 청산도는 어디를 가도 유채꽃밭이 펼쳐진다. 그 뒤로 울긋불긋한 사람의 마을이 있고, 앞마당 같은 바다가 있다. 청산도에서는 매년 4월 한 달 간 '청산도 슬로우걷기축제'가 열린다. 주말이면 밤을 새서 달려 간 .. 2013. 5. 10.
위봉폭포, 그 길 저 길 끝에 작은 오두막 한 채 있었으면 좋겠네. 그 집이 내 집이라면 더 좋겠네. 한없이 걷고 싶은 길이다. '걷는자'들에게는 참 호사스러운 길이다. 완주 송광사와 위봉사를 지나면, 위봉폭포가 나온다. 가까이 다가갈 수도 있지만, 멀리서 바라보는 풍경이 더 좋다. '그길'은 위봉폭포 아랫길이다. 2013. 5. 7.
고창 청보리밭축제 오늘 날씨 굿!이었죠. 비 개인 후의 쨍한 날씨에 바람은 살랑살랑 불고, 콧바람 쐬기 딱 좋은 날이었습니다. 더불어 눌산이 횡재한 날이기도 합니다. 왜냐면요, 아침에 이불 빨래를 하면서 이런 생각을 했죠. 오늘 같은 날 고창 청보리밭이나 가면 딱 좋겠다고. 그런데 때 맞춰서 전화벨이 울립니다. 모 회사에서 급하게 청보리밭 사진 좀 취재해서 보내달라고. 세상에나, 이런 횡재가 어딧습니까. 돈 받고, 가고싶은 곳 다녀왔으니. 횡재 맞죠? 평일이라 한산합니다. 아마도 주말이라면, 어마어마 했겠죠. 차도, 사람도 말입니다. 입구에는 유채밭이, 뒤로는 청보리밭이 펼쳐집니다. 아직은 어린 보리지만, 싱그러운 봄빛이 예술입니다. 설렁설렁 걷기 좋은 보리밭 사잇길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촉촉한 황톳길이라 발바닥도 호강하.. 2013. 4. 24.
뒷골목의 변신, 마산 창동예술촌 산골 오지마을과 도시의 뒷골목은 왠지 닮은꼴이다. 사라지고 잊혀져간다는 의미에서 같고, 소박한 서민의 삶이 묻어있기 때문이다. 평생 오지마을을 여행하고, 지금도 산골에 살고 있지만, 때론 도시가 그립다. 그 뒷골목이 말이다. 마산 창동예술촌 얘기를 우연히 들었다. 예술인과 예술 상인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골목길이다. 도시의 상징인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다. 50~80년대 골목길을 복원해 마산 르네상스시대의 맥을 이어가고, 스토리가 있는 예술골목을 만드는게 목적이라고 한다. 창동 일대에서는 매주 토요일 프리마켓이 열린다. 물론 만족도는 못하다. 인위적인 느낌과 흔히 볼 수 있는 풍경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는 신선하다. 장소가 상업주의가 판치는 도심 한복판이기 때문이다. 창동예술촌은 마산의 중심지인.. 2013. 4. 20.
금산 보곡산골 산벚꽃길 대세는, 산벚꽃이다. 충남 금산 보곡산골에 산벚꽃이 만개했다. 골짜기로 들어서자 가을 만산홍엽을 연상케 한다. 더불어 개복숭아나무꽃과 하얀 조팝나무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나무에는 싱그러운 연둣빛 이파리가 돋는다. 땅에는 키작은 양지꽃, 개별꽃이 분위기를 더한다. 한마디로, 꽃방석을 깔아 놓은 풍경이다. 이번 주말(20~21일)에는 보곡산골에서 '산꽃나라 걷기여행'도 열린다. 마을 뒷산에 거미줄 처럼 널린 임도를 따라 걷는 코스다. 몇가지 코스가 있으니 능력껏 걸으면 된다. 도로공사와 전원주택 공사로 좀 어수선하다. 하지만 숲으로 들면 고요가 흐른다. 먼지와 따가운 햇볕은 감수하고 가시길.... 아, 내일은 비가 온단다. 일요일은 화창. 보곡산골 '산꽃나라 걷기여행' 4월 20일-21일 2013. 4. 19.
모래재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 옛길이 주는 의미가 큽니다. 고개를 넘어 오가던 사람들의 온갖 사연을 담고 있는 곳이죠. 세월이 흐르면 옛길은 기억 속으로 사라집니다. 사라진 옛길을 찾아 터벅터벅 걸어보는 재미도 쏠쏠하죠. 기억 속의 온갖 사연들을 그려보면서 말입니다. 전주-진안 간 국도의 모래재 옛길입니다. 한가로운 길입니다. 이따금 마을 주민들 정도만 지나다니는 길이죠. 빨간색 스포츠카는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혹시 양산을 쓴 여인이라도 지나가면 더 멋지겠죠? 멋진 사진을 담으려면 이른 아침이 좋습니다. 아니면 오후 햇살이 비추는 해질 무렵도 좋고요. 11월 초에 담은 가을 사진입니다. 잎이 붉게 물든 풍경도 근사하지요? [Tip] 전주에서 진안 가는 모래재 옛길입니다. 담양이나 순창, 보성 등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은 많지만, 담양에.. 2012. 9. 28.
낙엽이 지는 소나무, 낙엽송(落葉松) 낙엽송은 글자 그대로 낙엽이 지는 소나무라는 뜻입니다. 보통의 침엽수들과는 달리 낙엽송은 가을에 낙엽이 지고 봄에 새순이 돋나 납니다. 주로 강원도지방에서 많이 볼 수 있지만, 요즘은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우리나라 대표수종이 되었습니다. '산상의 화원'이라 소문난 야생화 천국 만항재와 태백산, 검룡소 일원에서 담았습니다. 바로 이런 모습이죠. 하늘을 향해 곳추 선 질서정연한 모습을 한 낙엽송숲의 증명사진입니다. 요즘은 숲가꾸기가 잘 되 있어 왠지 모를 어색함이 묻어 납니다. 곱게 빗질한 이런 모습 말입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숲은 언제나 절제와 겸손을 가르쳐주니까요. 만항재 잿마루 오르는 길입니다. 정상부근은 대부분 낙엽송입니다. 이른봄 풍경이 묻어나지만 5월 상순의 풍경입니다. 명색이 .. 2012. 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