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111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6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드디어 춘향골 남원에 입성했습니다. 관광단지 '두부마을'에서의 저녁 식사. 남원에 살면서도 이렇게 맛 있는 집이 있다는 걸 몰랐습니다. 종종 이용해야겠습니다. 요천변 야외음악당에서의 한여름밤의 음악회 극립국악당과 춘형문화예술회관에서는 수시로 공연이 있습니다. 남원을 방문하시면 꼭 한번 찾아보시길..... 하루 일과의 끝은 토론입니다. 남원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곡성으로 향했습니다. 곡성하면 기차마을이 있습니다. 폐선 된 전라선 철로를 이용한 기차여행 코스가 있습니다. 군수님이 직접 나오셔서 환영해 주셨고요.... 곡성역에서 단체사진. 곡성 기차마을에는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 등장했던 증기기관차..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5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순창 고뱅이 어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순창 고추장마을 88고속도로를 타고 지나다니면서 수없이 만난 건물이었습니다.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순창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출발합니다. 옥과천이 합류하는 합강리에서 대강면소재지를 향하는 길입니다. 논두렁을 지나.... 섬진강과 가장 가까운 길을 걷고 있습니다. 남원시 대강면에 있는 무진정에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잠시 후에 방문하게 될 금호타이어 공장이 멀리 보입니다. 곡성 청계동 계곡 맞은편 송림에서 단체사진 곡성 금호타이어 공장을 방문하여 폐수 처리 시설을 둘러 보고 있습니다. 남원 하수처리장 방문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4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오수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입니다. 잠시 여유를 부려봅니다. 구송정. 숲그늘이 좋습니다. 휴식은 늘 꿀 맛이지요. 장구목에서 만났던 정이남 할머니. 사진 몇장 보내드렸습니다. 오늘의 숙소인 순창 성동야영장에 도착했습니다. 샤워하고 빨래하고 밥 묵으러 갑시다! 복날이라고, 메뉴가 삼계탕이랍니다. 7박 8일 동안 매일 밤 여러 분들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김용택 시인도 오셨고요. 강의 내용은..... 맘에 안 듭니다. 순창 군수님.... 진안에서 남해바다까지 가는 동안 11개 시군을 지나갑니다. 그때 마다 숙소와 기타 편의를 제공해 주셨습니다. 송만규 화백님. 다음날 아침 송화백님 댁을 찾아봤으면 ..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3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자~~ 오늘도 신나게 걸어봅시다!! 필봉 농악 전수관 앞에서 단체사진. 오늘 코스는 섬진강 6백리 중 가장 아름답다는 김용택 시인의 고향 진뫼(장산)마을에서 부터 시작합니다. 김용택 시인의 어머니가 살고 계시는 생가입니다. 곱게 핀 능소화가 어머니의 포근한 미소와 잘 어울립니다. 시인의 글에 자주 등장하는 진뫼마을 징검다립니다. 바로 옆에 콘크리트 다리가 놓여 있지만 누구라도 한번쯤 건너보고 싶어지죠... 아!! 세상에 이런 일이..... 시인이 2년 간 출퇴근을 했던 진뫼마을에서 천담분교 가는 길이 포장 공사 중입니다. 문명의 편리함은 시간을 단축 시킬 순 있지만 그만큼의 댓가도 따르는 법이지..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2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뙤약볕 아래 걷는 일도 만만치 않지만 부부의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힘들다 할 수 없겠지요. 반용리입니다. 거시기 산이 있던. "먼 고상이다요. 이 뙤약볕에...." 구수한 사투리까지도 좋습니다. 반용리 다리. "많이 잡았어?" "한마리도 못잡았어요." 섬진강에 낚싯대를 드리운 저 아이들이 행복해 보입니다. 도시 아이들에 비해 부족함이 없어 보이는 이유는 뭘까요? 저 아이들이 어른이 되서 지금의 어른들 처럼 섬진강을 그리워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워 할 만큼 아름답고 맑은 물이 흘러야 되겠지요. 쉬었으니 또 걸어야지요. 갈 길은 멀기만 합니다. 짱구아빠 화이팅!! 방수리 숲.... 임실군 관촌의 사..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1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섬진강 도보 대탐사 대원모집' 섬진강이란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는 나에게. 지난해 섬진강 도보여행을 하면서 아쉬운 점이 있었기에 모집 공고는 정신을 번쩍들게 할 만큼 기분 좋은 소식이었다. 마감 하루전이라 혹 안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 속에 신청을 했고 드디어 진안으로 향하는 버스에 승차하는 순간. 셀레임은 말할 수 없는 흥분 속으로 빠져들게 했다. 모두들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남겨진 가족과 또 다른 세상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 설레임 때문일까.... 차창 밖에 스쳐지나는 풍경들. 먹구름 사이 한 줄기 빛의 미소를 만난다. 대광수련원. 첫날 집결지이자 하룻밤을 묵게 될 숙소이다. 삼삼오.. 2008. 4. 30.
돌산도 도보여행 / 신기마을-돌산대교 <끝>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언덕에 바람' 바로 아래 바다에서 나홀로 해수욕을 즐겼습니다. 빤스만 입고요...^^ 그래도 될 만큼 은밀하고, 깨끗한 바다입니다. 하늘, 바다, 질리도록 만나고 있습니다. 횡간도와 연결하는 연육교 공사가 한창입니다. 낚시꾼... 한가로움이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신기마을입니다. 여행하다보면 '신기'라는 지명을 참 많이 만납니다. 아마 가장 많은 지명이 아닌가 합니다. 피문어잡이 통발입니다. 신기선착장. 여기서 배를 타면 금오도를 갈 수 있습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금오도는 옥녀봉이라는 근사한 산이 있다고 하네요. 해수욕장이 있어 피서객들도 많이 찾는다고 합니다. 군내리의 돌산향교 걷기를 잠시 중단하고 샛길로 빠졌습니다. 인근에 지인이 하는 황토방 펜.. 2008. 4. 24.
돌산도 도보여행 / 작금마을-언덕에 바람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돌산도하면 갓김치를 먼저 치지만, 맛은 고들빼기에 비할 바가 못되죠. 입맛없는 여름철 쌉싸름한 고들빼기 김치 하나면 밥 한그릇 다 비웁니다. 아마 해풍 맞고 자란 돌산도만의 맛이겠지요. 찻집인가 했더니만 전복요리 전문점이네요. 작금마을 등대 덩그라니 서 있는 빈 벽보판이 왠지 썰렁합니다. 바다는 한없이 넓기만 합니다. 바다 건너 어느 섬마을로 떠날 비료가 선창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해무에 쌓인 금오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입니다. 작금마을 해변. 이름없는 해수욕장이지만 물은 더없이 깨끗합니다. 돌산도의 특징은 마을마다 특산물이 있습니다. 산넘어 대율마을은 갓김치고, 작금마을은 낚시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한낮이지만 해무가 가득합니다. 바다 한가운데 등대... 2008. 4. 24.
돌산도 도보여행 / 대율-작금마을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임포마을의 아침. 지난 밤 요란한 불빛은 다 어디로 간건지.... 향일암 주차장에 텐트를 치길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덕에 아주 잘 잤습니다. 향일암에서는 더 이상의 길이 없습니다. 다시, 대율마을에서 출발합니다. 지난 봄 우연히 만난 멋진 카페 '바람의 언덕', 반가운 느낌입니다. 대율마을은 밭농사도 많이 짓습니다. 사진만 보면 어느 산골마을을 연상케합니다. 호기심을 유발하는 간판이군요. 뭐 하는 집일까....초도라면 섬일테고, 횟집은 아니고.... 그래도 궁금합니다...^^ 대단한 오르막 길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올라갑니다. 작금재에서 내려다 본 대율마을 고갯마루가 보입니다. 힘들어 올라 온 고갯마루에서 만난 생.. 2008. 4. 24.